브렉시트 후 런던 금융기관 이전 후보지 1위는 유럽 도시 아닌 ‘뉴욕’

[헤럴드경제=이수민 기자] 유럽 주요 도시들이 브렉시트 후 런던이 지녔던 금융 중심지로서의 지위를 차지하기 위해 준비 중이지만, 수혜지는 유럽 대륙을 넘어 미국의 ‘뉴욕’이 될 것이라는 전망에 힘이 실리고 있다.

포린 폴리시는 18일(현지시간) 골드만삭스와 모건스탠리 등 대형 투자은행들이 브렉시트 대책을 마련하는 과정에서 복잡한 국제 금융 문제들을 처리하는 데 요구되는 규제 체제를 갖춘 도시는 뉴욕이 유일하다는 점이 명확해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모건스탠리의 제임스 고먼 최고경영자(CEO)는 이달 초 워싱턴에서 열린 한 회의에서 “브렉시트의 승자는 뉴욕과 미국이 될 것이며, 금융기관들이 뉴욕으로 옮겨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게티이미지]

런던증권거래소 사비예 롤레 CEO 역시 최근 뉴욕의 월스트리트가 세계 17개 주요 통화의 청산을 처리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춘 유일한 도시라며 “유럽으로 이전하는 사업 부문은 매우 적을 것”이라고 유사한 의견을 내놓았다.

유럽의 거대 관료주의가 쏟아지는 국제금융기관들의 이전 신청을 제대로 처리할 수 있을지 불확실하다는 점이 뉴욕으로 관심이 쏠리는 주된 이유 중 하나로 꼽힌다. 뉴욕으로 이전할 경우 브렉시트 협상 진행 과정과 결과에 특별히 영향을 받지 않아도 된다.

브렉시트 후 새로운 금융 중심지로 기능하기 위해 채비 중이던 유럽 주요 도시들에게는 달갑지 않은 소식이다.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브렉시트 국민투표 후 프랑스 파리, 독일 프랑크푸르트, 아일랜드 더블린 등이 금융 중심 도시를 꿰차기 위해 경쟁에 들어갔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전 경제장관은 블룸버그와의 인터뷰에서 런던의 유로화 거래 청산(clearing) 기능을 파리로 가져오고 싶다고 밝힌 바 있다. 독일은 런던의 대안을 찾는 은행들을 유치하기 위해 정리해고 수당을 10만유로(약 1억2400만원)~15만 유로(1억9000만원)로 제한하는 노동법 개정을 고려중이다.

그러나 런던이 금융 중심지로서의 기능을 지켜 브렉시트 후 다른 도시가 예상만큼 큰 수혜를 얻지 못할 가능성도 있다. 최근 FT보도에 따르면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금융 기관들을 중심으로 유럽 단일시장내 자유거래 권리를 상실할 것을 우려하는 주요 업계들을 고려해 브렉시트 후에도 유럽연합(EU) 예산을 계속 부담, 단일시장 접근권을 지키는 방안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