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단에 희망 심은 임흥세, 파라다이스상 영예…강수진ㆍ조수용 수상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파라다이스그룹(회장 전필립)이 후원하는 사회복지ㆍ문화예술인들의 축제 ‘제10회 파라다이스상 시상식’이 19일 오후4시 JW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 서울에서 개최됐다.

파라다이스그룹 관계자와 문화예술, 사회복지 분야 각계 인사, 시민 등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올해 시상식에서 ▷사회복지부문 임흥세 남수단 올림픽위원회 부위원장 ▷문화예술부문에 조수용 JOH 대표 ▷특별공로부문에 강수진 국립발레단 단장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수상자에게는 상금 5000만원과 트로피가 각각 수여됐다. 

제10회 파라다이스상 시상식 기념촬영   [사진=파라다이스 그룹 제공]

임흥세 부위원장은 축구를 통해 남아프리카의 청소년들에게 꿈과 희망을 심어주며 아프리카 약소국의 복지 증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조수용 대표는 네이버 녹색창을 디자인하고, 네스트호텔과 글래드호텔의 설계, 건축, 디자인 등을 직접 총괄하는 등 ‘멀티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서 폭넓은 활동을 해 온 점이 높이 평가됐다.

강수진 단장은 전 세계에서 무려 30년 동안 한국을 대표해 활동하며 대한민국의 브랜드 파워를 드높이고 전 세계 무용 발전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아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이날 시상식에는 파라다이스그룹 전필립 회장, 김종덕 전 장관, 파라다이스상위원회 박정자 위원장과 김영세 위원, 역대 수상자인 말리 홀트 홀트아동복지회 이사장, 조병국 홀트의원 원장, 가수 션 등이 참석해 수상자들을 축하했다.

전필립 회장은 축사에서 “수상자들에게 진심으로 축하의 말을 전한다”며, “우리 사회에 빛과 소금의 역할을 해주시는 훌륭한 분들의 노력이 한국인의 위상과 자긍심을 높이는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파라다이스상은 문화예술 발전과 인류 복지증진에 크게 공헌한 인사들을 포상하고 그 공적을 널리 알리기 위해 제정된 상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