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 발굴단이 뽑은 ‘서울시내 최악의 공공미술’…

-서울시, 내달 5일 성과 발표회…공공미술 베스트 10도 공개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서울시가 10명의 현직 큐레이터와 100여명의 시민이 참여해 공공미술작품을 찾아 시내 곳곳을 누비는 ‘공공미술 시민 발굴단’의 성과를 확인하는 자리를 마련한다. 이들이 꼽은 서울시내 공공미술작품 베스트10과 워스트10도 함께 공개된다.

서울시는 내달 5일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시민이 찾은 길 위의 예술’ 성과 발표회를 연다고 20일 밝혔다


이 날 공공미술 시민발굴단이 두 달간 활동한 결과를 보여주는 발표와 전시가 펼쳐지고 활발한 활동을 펼친 시민발굴단 그룹을 선정해 시상하는 시간도 마련된다. 이 행사는 공공미술 시민발굴단이 서로를 격려하고 시민들과 경험을 나누는 자리이기도 하다.

시민들이 직접 찾고, 보고 느끼며 판단한 최고와 최악의 공공미술 10개 작품을 각각 발표한다.

서울시 공공미술 시민 발굴단을 선발, 공공미술의 가장 큰 주체이자 향유자인 시민들의 참여를 유도하는 프로젝트를 지난 8월부터 진행하고 있다.

시민 100명이 10개의 워킹그룹으로 나누어 활동주제를 갖고 서울 곳곳을 누비고 있다.

예를 들면 ‘미술을 소개합니다’라는 취지로 그 약자인 ‘미소’를 그룹명으로 정한 2조는 ‘서울지하철역 주변 공공미술’을 주제로 삼아 지난 주말 경복궁 인근을 답사하면서 지하철역 안에 있어 무심코 지나치기 쉬운 공공미술작품을 하나하나 찾아냈다. ‘해품달’이라는 그룹명과 어울리게 ‘한국적인 미를 보여주는 공공미술’에 관심을 쏟고 있는 7조는 비슷한 연령대로 구성됐다. 청운도서관과 청운 중ㆍ고등학교, 윤동주문학관 등 공공건축물을 살펴봤다.

공공미술 시민발굴단으로 활동하고 있는 직장인 박경미 씨는 “거리, 공원, 주택가, 아파트 단지 내에 숨어있는 예술작품들을 발굴하고 좋은 작품을 선정하면서 선정이유와 감상에 대한 보고서를 꾸준히 작성하고 있다. 그 과정이 어렵긴 하지만 많이 배우면서 정말 재미있게 활동하고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안병렬 씨는 “매일 지나다니는 집 앞 큰 길에 있는 조형물을 최근에서야 발견했다”며 “이번 활동을 통해 제 주변에 얼마나 많은 공공미술 작품이 있는지 알게 됐다”고 했다.

이번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서울시 디자인정책과 담당자는 “시민이 직접 공공미술작품을 즐기며 발굴하는 과정 자체가 또 하나의 공공미술작품이 되어가는 것을 보며, 내년에도 더 발전된 모습으로 시민들과 함께 또 다른 공공미술작품을 만들어갈 것이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