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창뮤직, 세계 최대 악기 전시회 ‘2016 뮤직차이나’ 참가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영창뮤직이 오는 26일부터 29일까지 중국 상하이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규모의 악기 전시회 ‘2016 뮤직차이나’에 참가 한다.

‘뮤직차이나’는 미국의 ‘냄쇼(NAMM show)’, 독일의 ‘뮤직메세(Musik Messe)’와 함께 세계 3대 악기 전시회로 꼽힌다. 영창뮤직은 국내 악기업체 중 최대규모인 32부스에 피아노 15대와 디지털악기 20여대, 관현악기 등 총 60여대의 악기를 전시한다. 


특히 이번 행사에서 영창뮤직은 중국 전자악기 전담본부 커즈와일 차이나(Kurzweil China institute)가 개발한 KC(Kurzweil China) 시리즈 5종을 처음으로 선보인다. 중국 내수 디지털피아노 시장규모는 2010년 연간 37만대에서 매년 증가해 2015년 50만대를 돌파했다. 영창뮤직의 커즈와일 차이나의 올해 상반기 디지털분야 매출액은 전년 동기대비 154%, 판매수량은 257% 증가했다.

영창뮤직은 “KC 시리즈는 미국과 한국의 전자악기 엔지니어들이 지난 2년여간 개발한 중국 내수전용 디지털피아노로 아이들과 학생 교육모델부터 어쿠스틱 피아노 타입 고급모델까지 다양한 라인업을 갖추고 있다”며 “철저한 현지 시장조사를 바탕으로 중국인들의 선호음색과 조작 방식들을 설계하고, 블루투스와 태블릿 연결 등 첨단 기능들을 포함시켜 디지털 세대로 급변하는 중국 소비자들의 요구와 실용성을 반영했다”고 전했다.

이밖에도 영창뮤직은 이번 행사에서 글로벌 판매 예정인 포터블 키보드와 디지털 그랜드 피아노 신제품도 최초로 공개하며, 고급 색소폰 브랜드 ‘알버트 웨버(Albert Weber)’와 어쿠스틱 기타 ‘피닉스’ 시리즈를 선보이며 중국 관현악기 시장에도 본격적으로 진출한다. ‘알버트 웨버’ 색소폰은 케니 지, 데이브 코즈와 함께 세계 3대 색소폰 연주자로 꼽히는 워렌 힐(Warren Hill)이 공식적으로 사용하고 있다. 워렌 힐은 전시기간 동안 직접 부스를 방문해 자신의 전용 시그니처(Signature) 모델을 연주하며 제품을 홍보할 예정이다.

영창뮤직은 “세계 최대 악기 시장인 중국은 디지털과 실용음악이라는 새로운 트렌드로 변화하고 있다” 며 “경쟁사가 따라올 수 없는 기술적 차별성과 브랜드 가치를 앞세워 중국 전자악기와 관현악기 시장을 선도할 계획”이라고 다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