웅진식품, 겨울 음료 ‘꿀먹은 헛개’, ‘꿀먹은 초록매실’ 출시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웅진식품은 따뜻하게 즐길 수 있는 건강 꿀음료 브랜드 ‘꿀먹은’을 론칭하고, ‘꿀먹은 헛개’와 ‘꿀먹은 초록매실’ 2종을 선보인다고 19일 밝혔다.

‘꿀먹은’은 ‘꿀을 먹어 더 건강한 겨울 음료’를 콘셉트로 국산 벌꿀에 인기 있는 건강 소재를 더한 음료 브랜드다. 자사의 꿀음료 시장 점유율 1위 제품인 ‘꿀홍삼’을 확대하는 차원에서 출시됐다.

‘꿀먹은 헛개’는 헛개나무 열매 추출액과 100% 국산 벌꿀이 달콤 쌉싸름하게 어우러진 음료다. 알코올을 분해하고 혈액순환을 돕는다고 알려진 벌꿀에 체내의 독소를 풀어주고 간 기능을 활성화하는 헛개의 조합으로, 연말연시를 앞두고 잦은 과음과 숙취에 시달리는 직장인들이 간편하게 즐기기에 좋다.

[사진설명=웅진식품이 ‘꿀먹은 헛개’, ‘꿀먹은 초록매실’을 출시했다.]

‘꿀먹은 초록매실’은 매실 음료 1위 브랜드 ‘초록매실’과 100% 국산 벌꿀을 상큼 달콤하게 함께 담은 음료다. 소화 불량과 복통을 가라앉히는 해독효과가 있는 매실과 몸을 편안하게 해주는 벌꿀이 함유되어 있어 쌀쌀한 기온에 소화 불량, 더부룩함을 호소하는 여성들이 편안하게 마시기 좋다.

두 제품의 패키지는 최근 트렌드인 미니멀리즘을 반영해 심플하게 디자인됐다. 직선을 살려 고전적인 느낌을 주는 유리병에 헛개와 매실 등 원물 삽화를 그려 넣은 라벨을 적용했다.

꿀먹은 헛개와 꿀먹은 초록매실은 180㎖ 유리병 제품으로 출시됐으며, 가격은 1300원이다.

김영건 웅진식품 마케팅 부문장(상무)은 “곧 찾아올 코끝 시린 겨울에 대비해 ‘꿀먹은’ 시리즈를 선보이게 됐다”며 “믿고 마실 수 있는 정통 꿀음료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