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일호 “대내외 여건 ‘비상’…경제장관회의 매주 열어 현안에 대응”

[헤럴드경제=이해준 기자] 정부는 현재의 대내외 경제상황이 매우 엄중하다고 보고 경제장관회의를 매주 열어 현안에 신속하게 대응하기로 했다. 삼성의 갤럭시노트7 생산중단과 현대차 파업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에 대한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9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경제장관회의에서 이같이 밝혔다.


유 부총리는 “최근 우리경제를 둘러싼 대내외 여건은 긴장을 늦출 수 없는 상황”이라고 진단하고 “정부는 비상한 각오를 갖고 무겁게 점검해 나갈 것이며 경제팀이 매주 회의를 갖고 현안에 대해 신속한 의사결정으로 필요한 대책을 내놓겠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개별기업의 일시적 손실이 더 큰 리스크로 확산되지 않도록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중심으로 대응책을 마련하겠다”며 “갤럭시노트7 생산중단과 현대차 파업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 협력업체들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향후 방향과 관련해 “신산업 분야를 적극 육성해 우리경제가 특정 산업ㆍ기업에 크게 의존하는 구조를 벗어나 성장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보다 근본적으로는 4대 구조개혁 완수, 규제개혁 등을 통해서 경제체질을 강화하고 4차 산업혁명에 발빠르게 대응해서 우리경제를 ‘추격자형’에서 ‘선도자형’으로 바꿔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최근 국민들이 겪고 있는 경제적 어려움의 중심에는 바로 일자리가 있다”며 “정부는 일자리 중심 국정운영을 더욱 강화해서 새로운 분야의 일자리를 지속 창출하고 정책 수혜자별 맞춤형 일자리 대책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