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뮤지엄파크 생긴다…2022년까지 시립미술관ㆍ박물관 등 조성

[헤럴드경제=이홍석(인천) 기자] 인천시립미술관ㆍ박물관을 포함한 ‘인천뮤지엄파크(Incheon Museum Park)’가 조성된다.

인천광역시는 시민과 미술인들의 숙원 사업인 인천시립미술관과 시립박물관, 문화산업시설을 포함한 ‘인천뮤지엄파크’를 오는 2022년까지 단계별로 조성키로 했다.

19일 인천시에 따르면 인천뮤지엄파크는 인천시 남구 용현ㆍ학익동 도시개발사업구역 1블록 내 5만809㎡ 부지에 조성된다.


이 곳에는 지하 1층ㆍ지상 3층, 연면적 1만8100㎡의 시립박물관과 지하 1층ㆍ지상 3층, 연면적 1만4000㎡의 시립미술관이 각각 지어지며, 문화산업시설 컬쳐스퀘어(지하 3층ㆍ지상 4층, 연면적 2만8000㎡)와 콘텐츠빌리지(지상 2층 3개동, 연면적 1만4278㎡)도 들어선다. 또 (구)극동방송건물을 포함해 7개동은 리모델링해 센트럴 가든으로 활용하는 문화부지로 꾸며진다.

인천뮤지엄파크엔 총사업비 2665억원이 투입된다. 이중 국비 40%인 600억원은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지원을 받는다. 기존 박물관 부지를 169억원에 매각해 충당할 경우 741억원을 시가 부담할 계획이다. 또 문화산업시설 1153억원의 사업비는 민ㆍ관합동개발(BOT / BIT) 방식으로 재원을 확보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시는 내년에 ‘인천뮤지엄파크 사업 타당성 및 조성실행계획 수립’을 위한 연구 용역을 추진하고 문화체육관광부 타당성 조사 등 사전 행정절차를 진행해 2019년부터 본격적으로 공사를 시작할 방침이다.

시는 그동안 인천시립미술관 건립 후보지로 ‘용현ㆍ학익구역 1블록 부지’와 ‘부평미군지’, ‘송도국제도시에 있는 투모로시티’ 등을 검토했었다.

시는 재정여건상 시립미술관 조성을 위한 토지매입은 불가능하다고 보고, ㈜DCRE로부터 기부채납 받을 예정인 ‘용현ㆍ학익구역 1블록 부지’를 인천시립미술관 건립부지로 최종 확정했다.

용현ㆍ학익구역 1블록이 현재 수인선 통과역인 학익역으로부터 약 270m 떨어져 있으며, 시민들의 교통 접근성과 구도심 활성화 및 조성비 최소화가 기대되는 곳으로 문화시설의 최적 입지 여건으로 판단했다.

인천시립미술관 건립을 위한 논의는 지난 2000년 초기부터 시작됐고, 2013년도에는 시립미술관 건립부지(도화동 67-8번지 일원)를 확정했으나, 재정여건으로 해당 부지를 확보하지 못하는 등 우여곡절을 겪기도 했다.

시는 올해 시립미술관 건립을 본격적으로 추진하면서 지난 3월 시립미술관 건립위원회를 개최해 시립미술관 건립을 위한 논의를 재점화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