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드론산업, ‘미래성장동력 플래그십 프로젝트’에 선정

[헤럴드경제=이홍석(인천) 기자]인천의 드론사업이 미래창조과학부의 신사업분야 공모에 선정돼 10억원의 국비를 지원받는다.

인천광역시는 인천의 드론기업인 숨비와 밧데리제조사 VME 코리아, 인천경제산업정보테크노파크가 컨소시엄으로 참여한 미래창조과학부 미래성장동력 플래그십 프로젝트 고기능무인기 부문에 선정돼 6개월간 국비 10억원을 지원받는다고 20일 밝혔다.

이 사업은 미래성장동력 분야 신기술 실증 지원을 위한 것이다. 미래창조과학부에서 산업화 속도가 빠른 10대 신사업분야에서 우선 산업화가 필요한 5분야(빅데이터, 고기능무인기, 실감형콘텐츠, 착용형 스마트기기, 스마트자동차)를 공모해 이 중 3개(빅데이터, 고기능무인기, 착용형 스마트기기) 분야 최우수 기업이 선정됐다.

인천시에서 참여한 드론업체(숨비)와 인천경제산업정보테크노파크는 고기능무인기 분야에서 ‘재난재해 골든타임 확보를 위한 무인기 시스템 실증’사업을 제안했다.

이는 드론을 활용한 연속적 감시, 무인 충전시스템, 다중비행체 실시간 데이터 확보 기술을 상용화하는 실증 사업이다.

이에 따라 1차 평가인 고기능무인기 분야에서 인천의 드론사업이 8개 제안 사업자 중에 1등을 하고, 5개 분야 중 3개 분야에 선정되는 2차 평가에서 빅데이터, 착용형 스마트기기 분야와 함께 선정됐다.

이번 상용화 실증 사업의 특징은 고기능 무인기(드론)을 차량형 모바일 스테이션으로 구성해 재난ㆍ재해를 사전에 예방하고 상황 발생시 능동적으로 대처하는 시스템을 구현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특히 시는 최근 중국어선 불법조업으로 인해 불거지고 있는 가운데 해상운영시스템에 대한 안전성 실증을 통해 확인하고 결과를 해경, 어업지도선 등과 함께 불법조업 단속을 위한 활용 체계를 모색할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