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포마크, 日서 홈라우터· IoT모듈 166만달러 추가 수주

[헤럴드경제=조문술 기자] 스마트통신기기 전문기업 인포마크(대표 최혁)가 일본에서 라우터 및 IoT모듈 수주에 잇달아 성공했다.

이 회사는 일본 IT 종합상사인 신세이로부터 홈라우터<사진> 114만달러, IoT모듈 52만달러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지난 7월 114만달러, 10월 57만달러 규모의 홈라우터 공급계약을 체결해 누적 계약액은 337만달러에 이른다. 


홈라우터는 가정에서 와이파이 접속이 가능한 무선모뎀이다. LTE 우터로 현재까지 가장 빠른 속도를 구현하는 것으로 알려진 Cat6를 지원한다. 간결한 디자인과 압축적 크기로 가정에 비치가 용이하며 이사를 하더라도 별도의 이전 설치가 필요 없어 편리하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IoT모듈은 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 스마트 그리드, 텔레매틱스 등 다양한 IoT산업에 활용된다.

인포마크 최혁 대표는 “2년만에 일본 수출이 재개된 후 홈라우터 수출이 지속되고 있다”며 “IoT산업이 빠르게 확대되고 있어 지속적인 공급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조문술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