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경희 이대 총장 전격 사임…, 정부에 득일까, 독일까?

[헤럴드경제=김상수 기자] 최경희 이화여대 총장이 전격 사임하면서 ‘최순실 게이트’에 미칠 파장에 정계가 주목하고 있다. 최순실 씨의 딸 정유라 씨 특혜 의혹에 여론이 집중된 때에 최 총장이 사임하면서다. 핵심관계자가 일선에서 물러나면서 일단 이대 사태가 진정 국면에 접어들 수 있다. 야권은 ‘꼬리 자르기’ 식 사퇴라며 즉각 반발, 강경 대응을 천명했다.

야권은 최 총장 사임으로 이대 사태가 진정 국면에 접어들 것을 즉각 경계하고 나섰다. 박경미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19일 ‘최총장 사임으로 끝날 일이 아니다’란 제목으로 논평을 내고 “‘체육특기자와 관련해 입시와 학사관리에 특혜가 없었다’는 최 총장의 발뺌은 공분을 일으키기에 충분하다”고 비판했다. 

이어 “김연아도 엄격한 학사관리로 F학점을 받았는데 이화여대는 정유라 씨를 위해 반칙과 특혜로 점철된 학사관리를 해줬다”고 강조했다. 박 대변인은 “최 총장 사임과 상관없이 민주당은 진실을 밝히기 위해 노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국민의당도 즉각 ‘최 총장 사임, 그래서 최순실은?’이라는 제목으로 논평을 냈다. 고연호 국민의당 대변인은 “입시 및 학사 특혜 의혹을 부인하며 최 총장이 사임했다”며 “최순실ㆍ정유라 모녀 비리 의혹은 최 총장 사임으로 해결할 수도, 해결될 일도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최 총장의 꼬리 자르기로 결코 해결될 일이 아님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 역시 이날 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이대를 순실대, 그래서 이대가 아니라 순대라고 하는 세간의 여론은 결코 최 총장 사퇴로 끝나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야권이 신속하게 대응하고 있는 건 역으로 그만큼 우려가 크다는 반증이다. 최 총장 사임으로 인해 당장 이대 내 대규모로 진행되는 학생ㆍ교수진의 반발이 일단 진정 국면에 접어들 가능성을 경계하고 있다. 여의도를 넘어 사회적으로 반발에 직면한 정부ㆍ여당으로선 ‘태풍의 눈’인 이대가 우선 진정국면에 접어드는 건 호재다. 야권에서 최 총장 사임 이후에도 “이대인들이 용기있게 진상을 밝히는 데에 동참해달라”고 호소하는 것도 같은 맥락이다.

국회, 전국경제인연합회, 이대 등이 현재 ‘최순실 게이트’와 연관된 핵심 무대로, 이 중 이대는 특히 사회적으로도 파장이 크다. 국회나 전경련 등에 비해 상대적으로 국민적 공감대를 일으킬 접점도 넓다. 최순실 게이트 여론에서 이대가 주요한 키를 쥐고 있는 셈이다. 최 총장 사임을 계기로 이대가 어떤 국면에 접어들지도 최순실 게이트의 주요한 흐름이다.

한편, 최 총장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미래라이프 대학 설립 추진으로 시작된 학내 사태로 구성원이 더는 분열의 길에 서지 않고 다시 화합과 신뢰로 아름다운 이화 정신을 이어가자는 취지에서 총장직 사임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유라 씨에 대해선 “특혜가 없었다”고 재차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