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경희 梨大 총장 사임, ‘꼬리 자르기’ 논란…“제2, 제3의 최경희 막아야”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화합’을 위해서라는 최경희 이화여대 총장의 사임을 두고 ‘꼬리 자르기’라는 의혹이 일고 있다. 학생들은 “총장 사임으로 입학 비리를 무마하려는 시도는 없어야 한다”며 ‘제2, 제3의 최경희’를 막기 위한 총장 직접 선거기구를 제안했다.

최 총장은 19일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저는 이제 이화가 더 이상 분열의 길에 서지 않고 다시 화합과 신뢰로 아름다운 이화 정신을 이어가자는 취지에서 오늘 총장직 사임을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체육특기자와 관련해 입시와 학사관리에 있어 특혜가 없었으며 있을 수도 없음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했다.


하지만 최 총장의 사퇴를 두고 일각에선 ‘꼬리 자르기’라는 반응이 나왔다. 특혜 의혹의 핵심인 정 씨에 대해선 구체적인 언급 없이 “특혜는 없었다”라는 기존의 막연한 입장만 되풀이해 자신의 사임으로 이번 사태를 덮으려한다는 지적이다. 총장 사퇴와 상관없이 남은 의혹을 밝혀야 한다는 요구도 빗발쳤다.

본관 점거농성에 참여하고 있는 일부 학생들은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최 총장 사퇴 이후 학생들의 활동 방향에 대해서 밝혔다.

이들은 “총장의 사임으로 입학비리를 무마하려는 시도는 없어야 할 것”이라며 “최순실씨 딸에 대한 부정입학 의혹은 철저히 파헤쳐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학생들은 “제2, 제3의 최경희를 막기 위해 총장 직접 선거기구를 설립해야 한다”며 “모든 구성원들이 학교 행정에 참여할 수 있는 민주적 의사결정 기구를 만들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