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톡 ‘알 수도 있는 친구’ 기능 결국 삭제

[헤럴드경제]전화번호를 저장하지 않은 친구의 친구가 ‘추천 목록’에 뜨는 카카오톡의 ‘알 수도 있는 사람’ 추천 기능이 결국 삭제됐다.

지난 19일 카카오는 ‘알 수도 있는 친구’ 기능을 하루만에 없앴다. 이용자들의 반발이 이어지면서 결국 해당 기능을 없앤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카카오는 지난 18일 카카오톡 안드로이드 업데이트를 통해 휴대폰 번호나 아이디를 등록하지 않은 사이라도 서로를 친구로 추천해주는 기능을 선보였다.

하지만 이로 인해 “전화번호를 삭제한 전 애인이 목록에 뜬다”, “부모님 친구가 목록에 뜬다”는 등 불편함을 호소하는 글이 속속 올라왔다.


카카오는 “새로운 지인 관계를 확장하는 취지”라고 설명했지만 이용자들의 불만이 커지면서 기능을 결국 없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