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섬유 석권’ 도레이첨단, 구미에 4공장까지 기공

2021년까자 4250억 투입…車·전자소재 탄소섬유·필름 등 생산

박 대통령 기공식 참석 “경량소재 분야 세액공제 등 적극 지원”

[헤럴드경제=조문술 기자]도레이첨단소재(회장 이영관)가 경북 구미에 탄소섬유와 폴리에스터 필름 등을 만드는 4번째 공장을 짓는다.

이 회사는 19일 구미하이테크밸리 내 구미4공장 기공식을 열고, 직접투자(FDI) 1416억원을 포함해 2021년까지 CHD 4250억원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19일 경북 구미 하이테크밸리에서 열린 도레이첨단소재 구미4공장 기공식에서 박근혜 대통령(가운데)을 비롯해 이영관 도레이첨단소재 회장(왼쪽 첫번째), 김관용 경북도지사(〃두번째), 닛카쿠 아키히로 일본 도레이 사장(〃네번째), 정만기 산업통상자원부 제1차관(맨 오른쪽)이 발파 단추를 누르고 있다.

부지 규모만 27만㎡(8만2000평)으로 축구장 37개 크기에 해당한다. 탄소섬유 복합재료, 부직포, 폴리에스터 필름 공장이 건설된다. 도레이첨단은 이미 구미에 3개 공장을 갖추고 있다.

구미4공장이 전체 완공되는 2021년에는 2400여명의 일자리 창출과 총 1조1000억원에 이르는 수출 및 수입대체 효과와 함께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연간 4700t의 탄소섬유 생산능력을 갖춘 도레이첨단은 4공장에서 탄소섬유 및 복합재료를 생산해 자동차 경량화 및 친환경차의 핵심부품 공급체제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폴리에스터 필름 설비도 4공장에 지어 모바일 기기와 TV, 디스플레이용 필름을 납품하기로 했다.

또 4공장에 증설되는 폴리프로필렌 스펀본드 부직포는 도레이첨단이 아시아 1위 메이커로서 위생재용, 의료용, 산업용 등 광범위한 용도로 사용된다. 현재 국내 6만2000t 규모의 설비를 보유한 도레이그룹은 이 공장에서 연산 1만9000t의 부직포를 추가로 생산하게 된다.

도레이그룹은 이번 도레이첨단 4공장 외에 도레이케미칼 등 국내에서 2030년까지 총 5조원을 투자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기공식에 참석한 박근혜 대통령은 “탄소섬유를 비롯한 경량소재 분야는 국가전략프로젝트 가운데 하나로 선정해 투자세액공제, 신산업육성펀드 등을 통해 민간투자를 지원하겠다”며 “도레이와 같은 우수한 외국기업을 적극 유치하고, 노동·금융·교육·공공 등 4대 개혁을 완수해 투자환경을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도레이첨단 모기업인 일본 도레이의 닛카쿠 아키히로 사장은 “한국 정부와 지자체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성장할 수 있었다. 첨단소재 분야에서 지속적인 사업확대로 한국경제와 지역사회 발전에 공헌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기공식에는 박 대통령을 비롯해 정만기 산업통상자원부 제1차관, 김관용 경북도지사,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 남유진 구미시장 등 국내외의 주요 인사, 도레이 닛카쿠 사장, 도레이첨단 이영관 회장, 고객사와 임직원등 등 500여명이 참석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