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출산율 1.3명…꼴찌에서 네번째

출산률

한국 여성 1인당 평균 출산율은 1.3명으로 전 세계 국가 중 꼴찌에서 4번째인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인구보건협회가 발간한 유엔인구기금(UNFPA)의 ’2016 세계인구현황’ 한국어판 보고서를 보면 전 세계 여성 1인당 평균 출산율은 2.5명이며 출산율이 가장 높은 국가는 니제르(7.5명)였다.한국의 출산율은 1.3명으로 최저출산율인 포르투갈,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 몰도바(1.2명) 다음으로 최저수치를 보였다.

나라별 인구수는 중국(13억8230만명)이 가장 많았다. 이어 인도(13억2680만명), 미국(3억2410만명) 순이었다. 전 세계 총인구는 74억3300만명으로 전년보다 8천400명 늘었다. 우리나라는 5050만명으로 작년과 동일하게 세계 27위를, 북한은 20530만명으로 세계 50위를 각각 기록했다.

출생아 10만 명당 세계 평균 산모 사망자수는 216명으로, 시에라리온이 사망비가 1360명으로 가장 컸다. 우리나라의 모성 사망자 숫자는 출생아 10만 명당 11명, 북한은 82명이었다. 전 세계 피임보급률은 64%로 피임보급률이 가장 높은 나라는 중국(83%)이었다. 차드(7%)가 가장 피임보급률이 낮았고 한국은 79%로 세계 5위였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