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러 특허청, 지재권 공보 데이터 교환 MOU 체결

-AI 등 신기술의 특허행정 활용에 대한 협력도 강화키로

[헤럴드경제=이권형(대전) 기자] 한국과 러시아가 양국이 보유한 지적재산권 공보 데이터를 교환하기로 합의했다.

최동규 특허청장과 그리고리 이블리에프 러시아 특허청장은 18일(이하 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청장회담을 갖고 지재권 공보 데이터 교환에 관한 양해각서에 서명했다.

[사진설명=최동규 특허청장(오른쪽)과 그리고리 이블리에프 러시아 특허청장이 특허데이터 교환 MOU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이번 합의를 통해 양국 특허청은 상대국의 특허, 상표, 디자인 등 지재권 데이터를 제공받게 될 뿐만 아니라, 교환된 데이터를 민간 서비스 업체 등도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게 됐다.

데이터베이스의 확충으로 특허청의 심사 효율을 높일 수 있게 됨은 물론, 민간분야에서는 러시아 지재권 정보를 활용한 특허정보서비스 제공 등도 가능해진 것이다.

또한, 양국 특허청장은 지재권 인식제고가 국가 경쟁력 제고에 중요한 부분이라는 데 뜻을 같이했다. 특히 한국에서 추진 중인 발명가 양성 프로그램 등 한국의 지재권 교육훈련 프로그램을 러시아에 도입하는 방안에 대해 협력키로 합의했다. 아울러 양 청간 특허심사 공조의 수준을 높여 나가는 데에도 의견을 같이했다.

한편, 최동규 청장은 19일 모스크바에서 개최될 ‘제20회 러시아특허청 과학ㆍ실용 컨퍼런스’에서 ‘경제성장과 지재권, 한국의 경험’이라는 제목으로 기조연설을 할 예정이다. 이 컨퍼런스는 러시아특허청과 세계지식재산기구(World Intellectual Property Office, WIPO)가 공동 주최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