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일뱅크, 우럭 15만 마리 방류…“삼길포를 우럭관광명소로”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현대오일뱅크는 19일 충남 서산시 대산읍 공장 인근 삼길포항에 새끼 우럭 15만 마리를 방류하며 지역 어족 자원 보호에 나섰다고 밝혔다.

이날 차태황 대산지방해양수산청장과 어민 대표, 현대오일뱅크 임직원 등 100여 명은 어선을 타고 대산 삼길포항과 가로림만 해상을 돌며 우럭을 풀어주고 인근 해변을 청소했다.

현대오일뱅크가 이같은 우럭 방류사업에 나선 것은 지난 2002년부터다. 외국 수산물 유입과 어족 자원 고갈로 피폐해진 지역 어민을 돕기 위해 시작한 이 사업은 대산 석유화학단지 내 입주업체들도 동참하며 특색 있는 지역사회 공헌활동으로 발전했다

현대오일뱅크 관계자는 “우럭 방류로 대산 삼길포는 단기간에 우리나라 최대 우럭 집산지로 성장했다”며 “2005년부터는 ‘삼길포 우럭축제’로 매년 수 만 명의 관광객들을 불러모으고 있다”고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사진설명=현대오일뱅크는 19일 충남 서산시 대산읍 공장 인근 삼길포항에 새끼 우럭 15만 마리를 방류하며 지역 어족자원 보호에 나섰다고 밝혔다. 대산지방해양수산청 직원과 어민대표, 현대오일뱅크 임직원 등이 새끼 우럭을 방류하고 있다. (사진=현대오일뱅크 제공)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