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산업혁명의 돌파구”…중기청, ‘2016 중소기업융합대전’ 개최

[헤럴드경제=이권형(대전) 기자] 2016 중소기업융합대전이 19일 서울 더케이호텔에서 열렸다.

중기청(청장 주영섭)과 중소기업융합중앙회(회장 강승구)가 ‘3S(Speed, Scope, System impact) 융합경영 확산으로 중소기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슬로건으로 개최한 이날 행사에는 중소기업 유관단체장과 600여 명의 중소기업인이 참석했다. 서로 다른 업종의 중소기업간 교류와 기술융합의 우수성과를 창출한 유공자 포상과 함께 각종 우수 사례를 전시하는 등 상호 협력을 통한 시너지 창출을 확산하기 위한 장으로 마련됐다.

최고 영예인 금탑산업훈장을 수상한 ㈜한중엔시에스의 김환식 대표는 중소기업 간 교류ㆍ협력을 통해 친환경 하이브리드 및 전기ㆍ수소차용 진공센서 등 신기술을 개발해 글로벌기업으로 성장시킨 공로를 인정받았으며, 동탑산업훈장을 수상한 ㈜대도테크라 도성찬 대표는 정보통신기술(IT)을 접목한 신개념의 3차원 입체영상(3D) 모델링 자동차 도장플랜트 사업과 함께 영상장치를 산업현장에 접목하여 플랜트 경계 감시 시스템 등을 개발하여 강소기업으로 성장시킨 공로를 인정받았다.

산업포장을 수상한 ㈜다우산업 박종관 대표는 지역내 중소기업의 융합교류활동을 선도하고, 사물인터넷(IoT) 신기술을 적용한 스마트 전기개폐기 시스템 등의 개발로 매출의 98%이상 수출을 통해 성과를 이룬 공로로, (주)다인소재 최태호 대표는 26개의 해외 파트너사와의 기술 제휴 및 끊임없는 연구개발로 212개의 제품, 450개의 고객사를 확보하며 독보적인 기능성 식품소재 개발 전문기업으로 성장한 공로로 산업포장을 수상했다.

개막식에 앞서 진행된 융합 컨퍼런스에서는 가톨릭대학교 김기찬 교수가 ‘4차 산업혁명의 특징과 국내 중소기업의 대처방안’을 주제로 4차 산업혁명의 이슈 배경과 이에 대응하기 위한 국내 중소기업의 교류와 협력의 필요성을 설명하고 혁신방안에 대한 방법론를 제시했다.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 임종태 센터장은 ‘4차 산업혁명의 키워드, 융합과 창조’라는 주제로 자사의 핵심역량에 부합한 창업기업과의 공생 협업을 통한 성장방안에 대해 강연했다.

‘교류ㆍ협업 우수사례 및 융합신제품 전시회’에는 일반소비재에서 산업재에 이르기까지 30개 기업이 참여해 융합신기술 및 신사업 창출 사례를 전시ㆍ홍보했고 기술이전 및 사업화 상담회는 동신대학교, 전북생물산업진흥원, 강원대학교 등이 참여해 각 기관이 보유한 기술을 바탕으로 사업화 성공사례 홍보 및 기술이전 상담회를 실시했다.

또 중국 시장 진출을 지원하는 전문무역상사가 참여해 성공사례를 설명하고, 중국기업들과의 거래를 희망하는 기업에게 필요한 절차와 바이어를 소개하는 중국시장진출 상담회를 개최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