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메디칼, 최첨단 초음파 영상진단장치 국내 독점 판매

- 일본 히타치사와 제품 도입 계약 체결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 JW메디칼이 초음파 영상진단장치의 사업인프라를 갖추고 국내시장 공략에 나선다.

JW홀딩스의 자회사인 JW메디칼(대표 노용갑)은 일본 히타치社와 초음파 영상진단장치 국내 독점 판매 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라 JW메디칼은 히타치社의 Arietta Series를 비롯한 다양한 초음파 영상진단장치를 국내 시장에 독점적으로 공급하게 됐다. 

[사진설명=시미즈 히사시 히타치社 헬스케어비지니스유닛 부사업부장(왼쪽)과 노용갑 JW메디칼 대표이사가 계약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표품목인 Arietta Series는 기존 제품 대비 작은 사이즈에도 불구하고 고화질 영상을 구현해 더욱 정확한 해부학적 진단이 가능하다.

JW메디칼은 3D유방촬영기, 디지털 엑스레이, 내시경 등 기존 제품군과 함께 영상진단분야를 중심으로 다각적인 마케팅 활동을 전개한다는 계획이다.

노용갑 JW메디칼 대표는 “이번 계약을 통해 JW메디칼은 MRI, CT 등 기존 영상 의학 제품과 함께 초음파 영상진단장치 라인업까지 갖추게 됐다”며 “앞으로 영상진단분야의 리딩 컴퍼니로 자리매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JW메디칼은 오는 20일부터 3일간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K-HOSPITAL FAIR 2016’에 참여해 초음파 영상진단장치를 비롯한 각종 의료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