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저리그 올해의 신인상 후보 발표…한국 선수 어디에?

오승환
맹활약에도 불구하고 신인상 후보에 이름을 올리지 못한 세인트 루이스 카디널스의 구원투수 오승환

미국야구기자협회(BBWAA)가 7일 2016시즌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올해의 신인·감독·사이영상 후보를 공개했다.

한인 팬들에게 가장 큰 관심을 모았던 신인상 후보는 내셔널 리그와 아메리칸 리그에서 각각 3명의 후보가 선정됐다.

내셔널리그에서는 LA다저스의 유격수 코리 시거와 선발투수 마에다 겐타, 크리고 워싱턴 내셔널스의 트레이 터너(워싱턴 내셔널스)가 선정됐고, 아메리칸리그는 클리브랜드 인디언스의 타일러 나킨, 뉴욕 양키스의 게리 산체스, 그리고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의 마이클 풀머가 이름을 올렸다.

세인트 루이스 카디널스의 마무리로 자리잡은 오승환과 후반기에 불같은 타격감을 뽐낸 김현수(볼티모어 오리올스) 그리고 제한된 기회 속에서도 높은 가성비를 나타낸 이대호(시애틀 매리너스) 등의 한인선수들은 ‘올해의 신인’ 후보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한인 선수 중에는 강정호(피츠버그 파이리츠)가 지난해 내셔널리그 올해의 신인 투표에서 3위에 올랐고, 류현진(다저스)은 2013년에 4위를 기록한 바 있다. 4위를 기록했다.

만일 마에타 겐타가 수상자로 선정될 경우 1995년 노모 히데오(다저스)와 2000년 사사키 가즈히로, 2001년 이치로 스즈키(이상 시애틀 매리너스)에 이어 일본인 선수 4번째 신인상을 받게 된다.사이영상 후보로는 월드시리즈 우승의 주역인 카일 헨드릭스·존 레스터(이상 시카고 컵스)와 맥스 셔저(워싱턴)가 내셔널 리그에서, 코리 클루버(클리블랜드)·릭 포셀로(보스턴 레드삭스)·저스틴 벌랜더(디트로이트)가 아메리칸 리그에서 후보에 올랐다. 감독상으로는 월드시리즈에서 맞붙었던 조 매든(컵스)과 테리 프랑코나(클리블랜드)가 각각 양 리그 올해의 감독상이 유력한 가운데더스티 베이커(워싱턴), 데이브 로버츠(다저스), 제프 배니스터(텍사스 레인저스) 그리고 벅 쇼월터(볼티모어 오리올스) 등이 경합을 벌인다. 리그 MVP 후보는 공개되지 않았다.

한편 수상자 발표는 15일 올해의 신인을 시작으로 16일 올해의 감독, 17일 사이영상, 18일 MVP로 이어진다.
최한승 기자/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