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7을 가다] LG “벽지처럼 붙이는 신개념 OLED” 삼성 “OLED보다 더 선명한 QLED”

[라스베이거스=최정호 기자] 글로벌 1, 2위를 다투는 삼성전자와 LG전자의 TV 전쟁이 뜨겁다. 후발 주자의 전유물이던 ‘비교 시연’으로 삼성전자가 “OLED보다 더 선명한 QLED”로 공격에 나섰다. LG전자는 “차원이 다른 화질과 디자인”, 즉 벽지처럼 붙이는 TV로 즉각 반격을 시작했다.

5일(현지시간) CES 2017에서 LG전자는 2017년형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와 ‘울트라 올레드 TV’ 10종을 새로 공개했다. 최고급 TV 시장에서 OLED로 점유율 반등과 대세 선점에 성공했던 LG전자의 상승세를 올해도 이어갈 전략 제품들이다.

LG전자 ‘시그니처존’

LG전자는 이번 신제품과 관련 “화질, 디자인, 사운드 등 모든 분야에서 혁신적인 디스플레이 기술이 총망라된 초프리미엄 제품”이라며 “화면 이외 불필요한 요소를 제거하고 획기적인 화질과 사운드 기능을 더한 ‘비움과 채움의 미학 결정체’”로 자평했다. 경쟁사가 진일보한 퀀텀닷 기술을 바탕으로 LCD TV를 넘어 QLED TV라는 새로운 마케팅 전략으로 공격하는 것을 의식한 것이다.

LG디스플레이 관계자는 “차원이 다른 화질을 구현할 뿐 아니라 응용 범위와 디자인 측면에서도 가능성이 무궁무진한 OLED만의 차별화된 가치를 실현한 제품들”이라며 “화질 그 이상의 가치를 제공하는 OLED의 다양한 가능성을 제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경쟁사의 LCD 기반 제품들이 할 수 없는, OLED만의 차별화된 얇은 두깨를 바탕으로, 벽에 붙이는 TV라는 신개념을 창출하는 전략이다.

반면 전날 저녁 OLED TV와 비교해 QLED TV를 전격 공개한 삼성전자는 공세의 끈을 놓지 않았다. 김현석 삼성전자 영상가전(VD)사업부장 사장은 “퀀텀닷 기술을 다른 회사도 채용할 수 있도록 기술적으로 협력할 것”이라며 “머지않은 장래에 여러 회사들이 삼성을 중심으로 QLED 제품을 내놓을 계획으로 알고 있다”고 시장 표준 선점을 자신했다. 지난해까지는 LG를 중심으로 한 OLED를 고급 TV 제품 라인에 사용하는 중국 및 유럽, 미국의 후발 제조사들이 절대적으로 많았지만 올해는 그 양상이 달라질 것이라는 선전포고다.

이날 경쟁사 제품으로 추정되는 OLED TV 제품과 삼성전자의 QLED TV를 밝은 환경에서 직접 비교하는 자리를 마련한 것도 이런 자신감의 시작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그동안 1위 회사로 경쟁사를 자극할 수 있는 비교 시연대신 자사 제품과 비교했지만, 소비자들에게 확실히 달라진 QLED TV의 특징을 간명하게 보여주기 위해 선택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삼성전자 ‘QLED TV’

김현석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사장은 “2017년에는 QLED가 TV 시장의 패러다임을 바꿀 것”이라며 “이제 TV 시장에서 더 이상의 화질 경쟁은 무의미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앞으로는 사용성, 디자인 등 모든 측면에서 소비자들의 불편을 완벽하게 해소해 주는 것이 좋은 TV의 기준이며, 삼성 QLED TV가 그 기준을 만들어 갈 것”이라며 초고가 대형 시장에서 경쟁사의 추격을 허용하지 않겠다는 자신감도 숨기지 않았다.

choij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