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영민 현역 은퇴…kt 코치로 새출발

[헤럴드경제] 고영민(33)이 결국 현역 은퇴를 결정했다.

9일 스포츠동아는 고영민이 kt코치진으로 합류한다고 보도했다.

부상과 부진으로 무려 최근 8시즌 동안 하락세를 겪었던 고영민은 지난해 11월 30일 발표된 보류선수 명단에서 제외됐다. 15년 간 몸담았던 친정팀 두산과의 이별이었다. 이후 현역 연장 의지를 강력하게 드러내며 새 팀을 찾았으나 끝내 그에게 손을 내민 팀은 없었다. 

[사진=OSEN]

방황하던 고영민에게 손을 내민 건 두산 시절 자신을 지도했던 kt 김진욱 감독이었다. 김 감독은 선수가 아닌 코치로서의 삶을 권유했다. 고영민은 고심 끝에 김 감독의 제안을 수락, kt 코치진에 합류했다. 지난 2002년부터 시작한 프로 생활에 마침표가 찍힌 순간이었다.

2002년 신인 2차 1라운드 9순위로 두산 베어스에 입단한 고영민은 짧지만 화려했던 전성기를 보냈다. 2006년부터 두각을 드러낸 고영민은 특유의 ‘2익수’ 수비로 고제트라는 별명이 붙기도 했다. 게다가 2008 베이징 올림픽에서 눈부신 수비로 한국 야구 역사상 첫 금메달 획득에 이바지한 고영민이었다.

그러나 영광은 오래가지 못했다. 베이징올림픽 직후 2009시즌부터 본격적으로 하향세가 시작되며 최근 8시즌 동안 이렇다 할 활약을 펼치지 못했다. 

프로 통산 성적은 879경기 타율 0.252(2306타수 581안타) 46홈런 292타점 장타율 0.368 출루율 0.351.

고영민은 조만간 kt 위즈와 정식 코치 계약을 맺고 스프링캠프에 합류할 예정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