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친환경 기능성 아미노산 ‘시스테인’ 선보여

[헤럴드경제=김지윤 기자] CJ제일제당이 친환경 바이오 발효공법으로 만든 기능성 아미노산 ‘시스테인’을 선보였다.

CJ제일제당은 경쟁사와 차별화된 독창적인 기술력으로 수율을 대폭 향상시킨 ‘시스테인’의 본격적인 생산ㆍ판매에 돌입했다고 9일 밝혔다. 지난해 말 ‘시스테인’의 핵심 원료인 아미노산 소재 ‘시스틴’을 개발하는데 성공하며 중국 심양공장에서 기존 라이신 생산라인을 활용하는 공법으로 생산에 들어갔다. 


그동안 ‘시스테인’을 생산하는 업체들은 오리털, 돼지털, 인모를 산으로 가수분해해 아미노산 소재인 ‘시스틴’을 만들고, 이를 원료로 사용해 ‘시스테인’을 생산해왔다. 이로 인해 동물 부산물 활용은 물론 폐수 및 폐가스가 대량으로 발생해 환경 오염 이슈가 제기되어 왔다. 그러나 CJ제일제당은 핵심 역량인 친환경 미생물 발효 기술력으로 ‘시스틴’은 물론 최종 제품인 ‘시스테인’까지 생산할 수 있는 사업구조까지 이뤘다.

특히 기존 산 가수분해로 만든 ‘시스테인’은 원료 가격이 상승하고 환경 오염 이슈로 규제가 강화되고 있는 반면에, CJ제일제당의 ‘시스테인’은 수급 안정성과 가격경쟁력을 확보해 성공적인 안착이 기대되고 있다.

‘시스테인’은 고기 풍미를 내는 조미소재와 제빵 첨가제, 펫푸드 등 주로 식품에 사용되는 기능성 아미노산으로 고도의 정제와 가공을 거쳐 향후 항산화, 항암, 피부미용 등 다양한 식품 및 의약용 소재로 활용이 가능하다.

CJ제일제당은 ‘시스테인’ 판매 확대 및 글로벌 신규 고객 확보에 집중하며 올해 매출 150억원을 달성하는데 주력할 예정이다.

summer@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