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롱도르 이어 FIFA선수상까지…호날두‘최고의 다리’

크리스티아누 호날두(포르투갈·레알 마드리드)가 국제축구연맹(FIFA) 2016 올해의 남자선수상을 받았다. FIFA는 10일(한국시간) 스위스 취리히에서 열린 제 1회 ‘더 베스트 FIFA 풋볼 어워즈’ 시상식<사진>에서 호날두를 올해의 남자선수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호날두는 34.54%를 득표해 26.42%를 받은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바르셀로나), 7.53%를 받은 앙투안 그리즈만(프랑스·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을 제쳤다. 호날두는 지난 달 개인 통산 네 번째로 발롱도르를 받으며 메시(5회)를 바짝 추격한 호날두는 이번 수상으로 지난해 명실상부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임을 재차 인정받았다.

올해의 여자선수상은 칼리 로이드(미국)에게 돌아갔다. 남자 감독상은 지난해 레스터시티의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우승을 이끈 클라우디오 라니에리 감독이, 여자 감독상은 독일 국가대표팀 질피아 나이트 감독이 받았다. 

함영훈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