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디트로이트서 내달 미국출시 앞둔 아이오닉 첫선

아마존 알렉사 기술 활용한 ‘아이오닉 커넥티드카’ 신기술 시연

현대차 아이오닉
현대자동차는 9일 미국 디트로이트 코보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2017 북미 국제 오토쇼에 미국 출시를 앞두고 있는 아이오닉 하이브리드를 비롯해 아이오닉 일렉트릭 자율주행차 등 첨단 차량 IT 기술을 대거 전시했다.<사진제공= 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가 북미 시장에 다음 달 출시하는 아이오닉 하이브리드와 아이오닉 일렉트릭이 ‘디트로이트 모터쇼’를 통해 미국 소비자들에게 첫선을 보였다.

현대차는 9일(현지시간) 미국 디트로이트 코보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2017 북미 국제 오토쇼’에 미국 출시를 앞둔 아이오닉 하이브리드를 비롯해 아이오닉 일렉트릭 자율주행차 등 첨단 차량 IT 기술들을 전시했다고 10일 밝혔다.

현대차는 미국 소비자들에게 미국 최고 연비(58MPG, 미국 환경청 인증)의 경제성과 동급 최고 수준의 우수한 상품성을 알려 출시 전 기대감을 고조시킬 계획이다.아이오닉 하이브리드는 전 세계 친환경차 시장을 주도했던 고연비의 대명사인 도요타 프리우스 3세대(56MPG, 미국환경청 인증) 모델보다도 2MPG 높은 연비를 기록했다.

또, 현대차는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최근 ‘CES 2017′에서 실제 도로 자율주행 시연을 마친 아이오닉 일렉트릭 자율주행차를 전시하고, 인공지능 음성인식 비서 서비스인 아마존의 ‘알렉사’ 기술을 활용한 아이오닉 커넥티드카 신기술을 시연하는 등 다양한 차량 IT 기술을 선보였다.

현대차는 올해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는 신차 공개 등 발표 행사는 열지 않았다. 대신 1천410㎡ 공간에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등 친환경차 3대, 쏘나타 등 승용 9대, 싼타페 등 RV 4대, 아이오닉 일렉트릭 자율주행차 1대 등 총 18대 차량을 전시했다.

작년 1월 디트로이트 모터쇼를 통해 북미 시장에 공식 데뷔했던 제네시스 브랜드도 올해는 보도 발표회를 열지 않고, 현대차와 별도로 전시공간을 차려 G80 1대, G80 스포츠 1대, G90(국내명 EQ900) 3대 등 양산차 5대를 전시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모터쇼는 올 초 미국에 출시될 아이오닉을 최종 점검하는 자리”라며 “현대차는 ‘CES 2017′에 이어 이번 모터쇼에서 자율주행차와 커넥티드 기술을 선보이며 차량 IT 선도 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