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동생ㆍ조카, 6억 뇌물 관련 혐의로 뉴욕서 기소

[헤럴드경제=김영화 기자]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동생인 반기상 씨와 조카 반주현 씨가 뉴욕 맨해튼 연방법원에 기소됐다고 10일(현지시간) 블룸버그 등 미국 언론이 보도했다. 
랜드마크 72 조감도.

블룸버그가 입수한 맨해튼연방법원의 기소장에 따르면 이들은 베트남 하노이의 초고층 복합건물을 매각하면서 중동 국부펀드 고위 관리에게 50만 달러(약 6억원)를 건네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또 추후 거래 마감 시점에 200만 달러를 추가로 지급하기로 합의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이들이 중동 국부펀드 관리에게 전달하려 한 50만 달러는 ‘대리인’을 자처한 말콤 해리스라는 인물이 받아갔으나, 그는 이 돈을 본인이 흥청망청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반주현 씨는 뉴욕에서 부동산 브로커로 활동하고 있다.

해당 건물은 경남기업 소유의 ‘랜드마크 72’로 가치는 8억 달러 상당인 것으로 전해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