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드앵글, 올해도 박인비ㆍ고진영 의류 후원한다…3년 연속 재계약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북유럽 감성의 골프웨어 와이드앵글은 ‘리우올림픽 금메달리스트’ 박인비(29ㆍKB금융), ‘2016시즌 KLPGA 대상 수상자’ 고진영(22ㆍ하이트진로) 선수와 공식 의류 후원 재계약을 결정했다고 11일 밝혔다.

이에 따라 박인비와 고진영은 지난 2015년부터 올해로 3년째 와이드앵글의 옷을 입고 국내외 모든 경기에 출전하게 된다. 


와이드앵글 관계자는 “박인비와 고진영 선수는 실력과 스타성, 끈기와 도전의식을 바탕으로 해마다 꾸준히 좋은 성적을 거두며 브랜드 인지도와 호감도를 높이는데 기여해왔다”며 “최고의 실력을 갖춘 두 선수를 통해 와이드앵글의 우수한 제품력을 어필하는 한편, 선수들의 새로운 목표 달성을 지원함으로써 파트너이자 신뢰감을 주는 브랜드로서의 입지를 강화할 계획”이라며 재계약 이유를 설명했다.

물론 이번 결정은 와이드앵글의 의류 지원 방식에 대한 두 선수의 높은 만족도가 크게 작용했다. 와이드앵글은 심플하면서도 편안한 스타일을 선호하는 박인비에게는 승리의 컬러인 ‘화이트’ 계열과 스윙 동작에 최적화된 고기능성 라인, 밝고 경쾌한 분위기를 추구하는 고진영에게는 파스텔 톤 컬러와 귀엽고 독특한 북유럽 패턴 디자인을 지원하고 있다. 


올해는 박인비가 시즌 투어 복귀, 고진영이 최저타수 1등을 목표로 내세운 만큼 새 시즌 우승과 목표 달성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고의 기능성을 갖춘 제품을 아끼지 않고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박인비, 고진영 선수는 와이드앵글이 의류 후원을 시작한 2015년 나란히 브리티시 오픈 우승, 준우승을 석권했으며, 각각 LPGA 시즌 5승, KLPGA 시즌 3승을 달성했다. 지난해에는 박인비 선수가 LPGA 사상 최연소로 명예의 전당에 입성한 데 이어 리우올림픽 여자골프에서 금메달을 획득했다. 또 프로 데뷔 3년차였던 고진영 선수는 메이저대회 하이트진로 챔피언십 우승을 포함해 시즌 3승으로 2016년 KLPGA 투어 대상을 수상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