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의 뒤늦은 후회 “삼성 합병, 반대 안한 이유 모르겠다”

-지난해 11월 참고인 신분 조사에서 해명
-“삼성물산, 제일모직 합병은 사장들 결정”
-“그때 내가 반대 안한 이유 모르겠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과 관련해 검찰조사에서 이를 후회하는 듯한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지난해 11월 13일 검찰 특별수사본부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해 양사 합병을 추진한 배경에 대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은 기본적으로 양사 사장들이 결정한 사안”이라고 진술했다.


이 부회장은 조사에서 “양사 사장이 합병에 따른 시너지를 열심히 설명해 합병하기로 한 것”이라며 “당시에는 합병을 반대하는 주주가 그렇게 많을 줄 몰랐다”고 말했다.

이어 ”양사 합병은 (총수 일가의) 지배력 강화 목적이 아닌데 자꾸 그런 얘기가 나오는 게 듣기 싫은 측면도 있다”며 “믿기 어렵겠지만 그때 내가 합병을 반대 안 한 이유를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 부회장이 이 문제와 관련해 자신은 법적 책임이 없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 부회장은 지난달 6일 국회 국정조사특위 청문회에서도 “삼성물산, 제일모직 합병이 제 승계나 이런 쪽과는 관계없다”고 말했다.

또한 이 부회장은 앞선 검찰 조사에서 국민연금이 양사 합병에 찬성하도록 박 대통령이나 안종범 당시 청와대 경제수석에게 청탁한 사실도 없다며 관련 의혹을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삼성의 최순실씨 일가 지원이 국민연금의 합병 찬성 의결에 대한 보답 차원이 아닌지 밝히는 데 주력하고 있다.

특검팀은 9일 최지성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장(부회장)과 장충기 미래전략실 차장(사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했고, 이르면 12일께 이 전 부회장을 불러 조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