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모(ILMO)ㆍ빈폴액세서리, 스마트벨트 출시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삼성물산 패션부문은 액세서리 브랜드 일모(ILMO), 빈폴액세서리를 통해 스마트 벨트 ‘웰트’를 선보인다고 11일 밝혔다.

스마트 벨트 ‘웰트(WELT, Wellness Belt)’는 삼성물산 패션부문이 삼성전자 C랩 출신 스타트업인 웰트 주식회사와 협업해 만든 제품이다. 일모와 빈폴액세서리의 스마트 벨트는 버클 내부에 장착된 센서를 통해 고객의 허리둘레, 걸음수, 앉은 시간, 과식 여부를 감지하여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으로 알려준다.


내장된 배터리는 안드로이드용 스마트폰 충전케이블로 한달에 한번 충전하는 것을 권장하고 있어 사용이 간편하다. 일상 생활 속에서 얻어지는 정보로 건강과 체형을 관리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스마트하고 착한 벨트’인 셈이다. 스마트 벨트는 블랙과 브라운 컬러로 총 5가지 제품이 출시됐으며, 가격은 19만8000원이다.

삼성물산 패션부문 관계자는 “패션업계 트렌드 변화에 따라 웨어러블 시장의 성장성에 주목해 왔다”면서 “앞으로도 디자인적인 요소 뿐만 아니라 고객의 생활을 편리하게 해줄 수 있는 제품을 계속 선보여 만족도를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물산 패션부문은 지난해 CES 2016에 참가하면서 웰트와 협업한 스마트 벨트를 선보인 바 있으며, 올해 CES 2017에서는 빈폴액세서리와 에잇세컨즈의 디자인을 적용한 AOD(Always on display) 뷰파우치와 지갑을 소개했다.

/yeonjoo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