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정 제주도 뚫렸다…고병원성 AI 검출

[헤럴드경제] 조류인플루엔자(AI) 발생이 없어 청정지역으로 꼽혔던 제주도에서도 AI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10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지난 5일 제주시 구좌읍 하도리 철새도래지에서 채취한 야생조류 분변에서 고병원성 H5N6형 AI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방역당국은 하도리에서 채취한 야생조류 분변 150점을 국립환경과학원에 넘겨 조사한 결과 이 중 3점에서 고병원성으로 의심되는 AI 바이러스가 검출돼 현재 정밀검사 중이다.

정밀검사는 11일 중 완료돼 고병원성 여부가 판정될 예정이다.

당국은 정확한 검사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H5N6 바이러스가 고병원성 인플루엔자로 바뀔 가능성에 대비해 분변 채취 장소로부터 반경 10㎞ 이내 지역에 대한 가금류 이동제한 조치를 취한 상태다.

또 하도리 철새도래지 외에 도내 다른 3곳의 철새도래지에도 이동통제초소를 설치해 외부인의 출입을 통제하고 주요 도로에 거점소독시설을 설치해 축산 차량 등을 방역 소독중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