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국무장관, “한일 위안부문제, 중재하겠다”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존 케리 미국 국무부장관이 부산 일본 총영사관 앞에 세워진 소녀상 문제로 불거진 한일 외교논란을 두고 중재의사를 나타냈다.

외교부는 12일 전날 케리 미 국무부 장관이 전날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의 전화회담에서 한일 위안부 합의를 둘러싼 소녀상 논란을 두고 “한일 관계 개선 및 한미일 협력 증진을 위해 필요한 역할을 해나가겠다”고 밝혔다고 발표했다. 

[사진=게티이미지]

케리 장관은 아울러 한국이 그동안 한일 위안부합의를 성실히 이행해왔으며, 절제된 대응을 하고 있는 데 대해 평가하고 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는 케리 장관이 한미동맹 강화를 위해 아낌없이 노력을 기울여준 한국 정부와 그 지도부에 깊은 사의를 표한다고도 전했다고 했다.

윤 장관은 이날 케리 장관과의 전화통화에서 북핵ㆍ북한문제를 포함한 동북아 정세 등 주요 현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고 도널드 트럼프 차기 미국 행정부 취임 이후에도 한미동맹이 지속ㆍ발전돼야 한다는 인식을 공유한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에 따르면 윤 장관은 한일 위안부 합의와 관련, 한일관계의 미래지향적 발전을 위해 가능한 노력을 해나가고자 한다고 케리 장관에게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