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가짜뉴스로 스웨덴서도 여론전”

[헤럴드경제] 미국 대통령 선거에 러시아 개입 의혹이 논란을 빚고 있는 가운데 스웨덴의 유력 연구기관이 “러시아가 가짜뉴스와 허위 문서들을 이용, 스웨덴 정책결정에 영향을 미치려는 조직적인 캠페인을 벌였다”고 보고서를 통해 비난했다.

11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스웨덴국제문제연구소(UI)는 최근 보고서에서 “스웨덴이 정책을 추진하는 데 있어 국민들의 지지를 훼손하려 하는 것을 목표로 다양하고 적극적인 조치들이 진행돼 왔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허위문서들과 가짜뉴스들이 어디서 어떻게 생산되는지 정확히 알 수 는 없지만, 러시아의 전략적 목표와 일치한다”고 지적했다. 또 “조사 결과 의도적이고 지배적인 서술들과 행동 패턴, 전략적 목표들이 있다고 말할 수 있다”며 “러시아의 공공 외교와 이들의 적극적 조치 사이의 긴밀한 연관성이 조율된 캠페인이라는 점을 시사한다”고 밝혔다.

이런 활동들을 통한 러시아의 주요 목표는 발트 해 지역에서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의 역할을 최소화하고 스웨덴을 계속 나토 동맹 밖에 둠으로써 ‘지리-전략적 현상 유지’를 고수하려는 것이라고 분석하고 있다.

연구자들은 2014년 말부터 2016년 중반까지 스웨덴에서 출현한 26개 위조문서와가짜뉴스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그중 하나는 스웨덴 국방장관이 방산업체 ‘BAE 시스템스 보포스’의 최고경영자에게 우크라이나에 대한 무기 판매를 의논하는 내용을 담은 2015년 2월 편지였다고 제시했다. 또 스웨덴과 나토가 터키를 통해 ‘이슬람국가’(IS)에 무기를 몰래 보내려 한다는 가짜 음모도 발견됐다고 소개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