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 마이 금비’를 편성한 KBS에 박수를 보냅니다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 “내가 열일곱 살 생일까지 살아 있거든 예쁜 옷 입혀주고 머리도 이쁘게 묶어서 아빠랑 같이 사진 찍는 거야”

‘오 마이 금비’가 11일 금비(허정은)의 바람이 실현된 힐링 엔딩으로 마지막까지 희망을 선물했다. 지상파에서 희귀병에 걸리는 어린이가 주인공으로 나오는 내용을 미니시리즈로 편성한 KBS에 박수를 보내고 싶다. 그 어린이의 심정을 담담하게 잘 그려냈고 그 희망을 이야기했다.

KBS 2TV 수목드라마 ‘오 마이 금비’ 마지막회에서는 언젠가 부러움 가득한 눈으로 바라봤던 길가의 학생들처럼 열일곱 살 생일을 맞이해 교복을 입은 유금비(허정은)는 살아있는 것 자체로 기적과 희망을 이야기했다.

‘니만 피크병’ 중증에 접어들며 모휘철(오지호)과 고강희(박진희)는 물론, 거울에 비친 자신조차 알아보지 못했지만, 꿈속에서조차 “이렇게 가면 아빠가 많이 울 거야”라며 생명의 끈을 놓지 않은 금비. 잠시나마 기억이 돌아오자 교실을 찾아 친구들과 인사를 나눴고 휘철, 강희와 캠핑장에서 라면을 끓여 먹으며 소소하지만, 행복한 하루를 보냈다.

마법 같은 하루가 지난 후 다시 이전처럼 기억도, 의식도 없어졌다. 하지만 금비가 여전히 살아 숨 쉬고 있다는 사실은 많은 이들에게 앞으로 나아갈 이유였고, 용기의 근원이었다. 비록 금비가 자신들을 알아보진 못해도, 가장 힘들고 지쳤을 때 옆에 다가와 행복을 선물해준 꼬마 힐러의 열일곱 살을 축하하기 위해 기꺼이 한자리에 모인 이유였다.

세상에서 가장 밝게 빛나던 금비의 웃음처럼, 금비를 둘러싼 이들의 입가에 번진 행복한 미소로 여운 짙은 엔딩을 선사, 마지막까지 ‘그럼에도 희망은 있다’고 전한 ‘오 마이 금비’. 유난히 온 국민의 마음이 허한 겨울날, 어른스러운 금비 어린이와 그 덕분에 삶의 이유를 찾게 된 어른들의 이야기로 불호 없는 착한 드라마의 저력을 또 한 번 입증했다.

금비는 모휘철이 말한, “내가 그 아이를 키우는 게 아니라 그 아이가 날 키우는 거에요”라는 대사처럼 어른스러운 어린이였다.

또한, 열 살이라는 나이가 믿어지지 않는 연기력으로 기쁨 주고 사랑받는 국민 조카가 된 타이틀롤 허정은과 그 옆에서 발을 맞춰주며 힘이 되어준 오지호, 박진희, 오윤아, 이지훈 등 성인 연기자들의 아름다운 하모니는 매년 겨울이 오면 생각 날 인생 드라마의 탄생을 알렸다.

특히 허정은과 피가 섞이지는 않는 아빠역을 한 오지호는 너무 잘 어울렸다. 최상의 케미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