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태 사장 취임사…“변화와 혁신으로 새롭게 도약해야”

-제7대 사장 취임사를 통해 ‘변화와 혁신’ 필요성 역설
-안전과 서비스 확보, 고객 요구에 선제적 대응
-‘대한항공 대표사원’이라는 자세로 솔선수범 다짐

[헤럴드경제=박도제 기자]대한항공 조원태<사진> 신임 사장이 취임사에서 ‘변화와 혁신’을 강조하며, 세계 항공업계를 선도하는 항공사로 한 단계 도약해야 할 때임을 강조했다.

대한항공 7대 사장으로 취임한 조 사장은 11일 사내 인트라넷 취임사를 통해 “선대 회장과 수많은 선배들의 땀과 열정으로 글로벌 항공사로 성장해온 대한항공이 이제 세계 항공업계를 선도하는 항공사로 한 단계 도약해야 할 때”라며, “이를 위해 무거운 책임감을 바탕으로 대한항공의 새로운 도약에 힘을 쏟겠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최근 미국의 금리인상과 달러강세, 유가상승 등 불확실성이 커지는 시기에 기존의 성장 방식에 안주해서는 미래를 보장할 수 없기 때문에, 변화와 혁신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조 사장은 이를 위해 가장 먼저 안전과 서비스를 강조했다. 회사의 모든 조직이 의지를 공유하며 함께 노력해야 안전과 서비스가 담보되며, 임직원 모두가 이를 최우선 과제로 삼고 맡은 임무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또 고객들의 요구가 날로 변화하며 우리에게 서비스 수준의 변화를 요구하고 있기 때문에, 모든 임직원이 현장에서 고객의 요구 변화를 읽고 선제적ㆍ능동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아울러 회사 발전이라는 목표 하나로 모든 조직이 힘을 모으는 문화를 만들기 위해 역동적인 조직문화를 만들기 위한 효율성 제고에도 집중하자고 언급했다.

생산성 향상을 위한 업무프로세스 개선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치열한 경쟁이 펼쳐지는 경영환경에서 원가경쟁력을 갖추지 못하면 생존이 불가하다는 점을 인식하고, 모든 업무절차를 원점에서 재검토해 과감히 원가절감 방안을 찾아 수익성을 개선해야 한다는 것이다.

조 사장은 끝으로 “대한항공의 대표 사원이라는 자세로 솔선수범할 것을 약속하며, 임직원 모두 함께 고객과 사회로부터 사랑받는 대한항공, 임직원 모두가 행복할 수 있는 대한항공을 만들어 나가자”고 강조했다.

pdj24@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