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前 경호부장의 탄식 “박근혜는 정말 나쁜 대통령, 사악한 무리”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청와대에서 30년 이상 일한 주영훈 전 청와대 경호부장이 박근혜 대통령의 변명에 격노했다.

주 전 경호부장은 최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 “정말 나쁜 대통령이고 사악한 무리다”라고 일침을 가했다.

그는 “박근혜 대통령은 자신의 관저 ‘재택근무’를 주장하며 ‘김대중, 노무현 전 대통령도 재택정치’를 했다고 주장한다”며 “김대중, 노무현 대통령을 경호했던 사람으로서 진실을 호도하는 짓을 결코 묵과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주영훈 전 청와대 경호부장 [사진=페이스북]

그는 “두 전직 대통령은 물론 5공화국에서부터 이명박정부까지 등퇴청을 안 한 대통령은 아무도 없었다”며 “특히 김대중, 노무현 두 분 대통령은 내가 경호실에서 근무했던 30년 동안 겪은 국내외 어느 국가원수보다 열심히 일했던 분들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건강이 허락하는 한 일반 공무원보다도 더 열심히 일했던 분들이다. 퇴청 후 심야에 전자 결제한 서류와 시간이 이를 증명한다”며 “청와대는 아무리 궁해도 더 이상 헛소리 하지마라!”고 경고했다.

주 전 부장은 “고인들을 욕되게 하는 짓이고 역사를 왜곡하는 짓이다. 기록이 있고 함께 일했던 사람들이 있다. 현 경호실에도 그 당시 그 분들을 등퇴청시켜드린 경호관들이 있다. 그들 보기가 부끄럽지 않은가”라고 되물었다.

또한 “정말 나쁜 대통령이고 사악한 무리다!”라고 탄식했다.

앞서 지난 10일 박근혜 대통령 측 탄핵심판 대리인단은 헌재에 낸 세월호 당일 대통령의 행적을 담은 답변서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 당일 재택근무한 것에 대한 국민적 비난이 높아지는 것을 의식한 듯 김대중 대통령과 노무현 대통령도 관저에서 집무했다는 변명을 늘어놓은 바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