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린, 미국 음악축제 SXSW 참가…”한국의 비욘세로 유명”

효린
씨스타 효린 [소속사 스타쉽 제공]

씨스타의 효린(26)이 북미 최대 음악축제이자 세계 3대 음악 마켓으로 꼽히는 ‘사우스바이사우스웨스트’(이하 SXSW)에 참가한다.

SWSX 측은 지난 10일 효린이 3월 미국 텍사스주 오스틴에서 열리는 이 행사에 한국 대표로 참가한다고 발표했다.

SXSW 홈페이지는 “효린은 한국의 아이돌 그룹 씨스타의 리더로 2010년 싱글 ‘푸시푸시’(Push Push)로 데뷔했다”며 “2013년에는 앨범 ‘러브&헤이트’(LOVE & HATE)로 솔로 데뷔를 했다. 놀라운 가창력 때문에 한국의 비욘세로 유명하다”고 소개했다.

또 아시아계 미국 그룹 파이스트무브먼트와 협업하고, 이탈리아 작곡가 조르조 모로더와 작업했으며 세계적으로 유명한 EDM(일렉트로닉댄스뮤직) 페스티벌 중하나인 ‘울트라 싱가포르 2016′에서 공연했다고 덧붙였다.

1987년부터 매년 3월 오스틴에서 열리는 SXSW는 규모가 커지면서 음악인, 영화인, 정보기술(IT) 개발자들이 참여하는 페스티벌 겸 콘퍼런스로 자리 잡았다.

소속사 측은 “명망 있는 음악 페스티벌에 초청받아 영광”이라며 “K팝을 알리는 데 일조하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