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항서 가까운 오로라 관광지, 옐로나이프ㆍ유콘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오로라는 태양에서 방출된 플라스마 입자가 자석 성질을 가진 지구의 극지방 주변을 둘러싸면서 생긴 붉은 색이나 녹색의 자기 에너지의 띠이다.

신(神)이 극지방 쪽을 주무대로 삼고 인간을 굽어본다는 말이 나온 이유이다. 그래서 오로라는 ‘신의 영혼’이라는 별칭을 갖고 있다.

캐나타 옐로나이프 오로라 [사진=캐나다관광청 제공]

12일 주한 캐나다관광청에 따르면, 캐나다 노스웨스트 준주(Northwest Territories)의 옐로나이프(Yellowknife)와 유콘 준주(Yukon)의 화이트호스(Whitehorse)는 세계에서 가장 환상적인 오로라의 경관을 선사하는 곳으로 평가받는다.

옐로나이프는 NASA가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오로라를 잘 관찰할 수 있는 지역으로 3박 체류 시 오로라를 볼 수 있는 확률이 95%이상 이나 된다.

북유럽, 러시아 등 오로라 관측지는 사람이 거주하지 않는 지역이 대부분이지만 캐나다 옐로나이프와 화이트호스는 오로라가 1년 내내 발생하는 오발지역 내에 위치하면서 정기 항공편으로 접근이 가능한 거의 유일한 지역이다.

옐로나이프는 사방 1000㎞에 산맥이 존재하지 않는 말 그대로 평원지대에 위치하고 있어 어떠한 시야의 방해를 받지 않고 바로 머리 위에서 춤을 추는 오로라를 감상할 수 있다.

시내에서 차량으로 25분거리에 ‘오로라 타운’이 별도로 조성되어 있어, 관광객들은 ‘티피’라 불리는 원뿔형의 북미 원주민 전통 천막에서 몸을 녹이고 휴식을 취할 수 있다.

유콘의 화이트호스 역시 오로라 관측으로 최적의 장소로 이곳의 특징은 산봉우리들과 함께 빛이 보인다는 점이다. 눈 쌓인 산들과 그 기슭에 굽이굽이 이어지는 얼어붙은 유콘 강이 은색으로 떠오르고, 그 상공에서 빛의 커튼이 흔들리는 광경을 만날 수 있다.

야외 온천에 잠겨 오로라를 감상하거나 호반의 산장에 머물면서 마음 가는 대로 하늘을 올려다보며 오로라를 감상한다.

옐로나이프, 유콘 모두 오로라 관측 뿐 만 아니라 스노우모빌, 개썰매 몰기, 스노우슈잉, 얼음낚시 등 체험을 할 수 있다.

[도움말:주한 캐나다 관광청]

abc@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