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알 신세 전락 박병호…미네소타로부터 방출 대기

[헤럴드경제] 미네소타의 박병호가 미네소타 구단으로부터 방출대기(Designated for assignment) 조치를 받았다. 박병호는 이에 따라 타 구단의 영입 제의가 없으면 미네소타 산하 마이너리그 구단으로 자리를 옮겨야 한다.

미네소타 구단은 4일(한국시간) 오른손 불펜 투수 맷 벨라일을 영입하면서 40인로스터에서 박병호의 이름을 제외했다.

지난 시즌을 앞두고 미네소타와 4년 계약을 맺은 박병호는 메이저리그 62경기에서 타율 0.191(215타수 41안타), 12홈런, 24타점을 기록했다.

박병호는 시즌 초반 낮은 타율에도 불구하고 홈런포를 가동하며 주목을 받았다. 하지만 5월 중순 이후 약점이 노출되며 고전했다.

결국, 지난해 7월에는 마이너리그로 내려갔고, 8월 손바닥 수술을 받으면서 시즌을 마감했다.

박병호는 나머지 29개 메이저리그 구단의 클레임(영입) 신청을 기다려야 하는 처지다. 하지만 그를 영입하려면 미네소타의 3년 보장 계약금인 연봉875만 달러(약 100억원)를 모두 부담해야 하는 점이 적잖은 걸림돌로 작용할 전망이다.

클레임을 거는 구단이 나타나지 않으면, 미네소타 산하 마이너리그 구단으로 자리를 옮겨야 한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