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번째 음주운전 강정호 ‘정식재판 회부’…메이저리그 합류는 어떻게?

[헤럴드경제=이슈섹션]음주 뺑소니 사고를 낸 혐의로 벌금형으로 약식 기소된 미국 프로야구 선수 강정호(30·피츠버그 파이어리츠)씨가 정식 재판에 넘겨졌다.서울중앙지법 형사16단독 김주완 판사는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사고후미조치) 혐의로 벌금 1500만원에 약식 기소된 강씨에 대해 전날 정식재판에 회부했다고 3일 밝혔다.

김 판사는 “약식명령으로 이 사건을 처리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밝혔다.

강씨가 음주운전 전력만 3번째에다가 도로 한복판에 설치된 가드레일을 들이받아 부순 후 도주해 죄질이 나쁘고 사안이 중대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형사소송법은 약식명령이 청구된 사건에 대해 약식명령으로 할 수 없거나 적당하지 않다고 인정될 경우 정식 공판 절차로 심판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