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만 한국’ 미국식 악화 일로…2020년엔 성인 10명 중 4명이 ‘과체중’

[헤럴드경제] 오는 2020년에는 우리나라 성인 남자 10명 중 4명이 비만 환자일 것으로 전망됐다.

6일 한국건강증진개발원에 따르면 제4차 국민건강증진종합계획(HP 2020)에 제시된 대표지표의 추이를 분석한 결과, 2020년에 성인 남ㆍ여 비만 유병률(인구 대비 환자 비율)과 고혈압 유병률 등이 계속 악화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제4차 국민건강증진종합계획(2016∼2020년)을 통해 체질량지수가 25kg/㎡ 이상인 성인 남자 비만 유병률을 2020년에는 37% 이하로 유지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하지만 성인 남자 유병률은 2008년 35.6%에서 2014년 37.7%로 증가했으며, 이런 추세로 볼 때 2020년에는 목표치보다 높은 39.7%를 기록할 것으로 예측됐다.

성인 여자 비만 유병률은 2008년 26.5%, 2014년 25.3%였으며, 2020년에는 목표치(27% 이하)를 약간 웃도는 27.2%를 기록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고혈압 유병률도 2008년 26.3%에서 2014년 당시 목표치(24.6%)를 넘어선 25.5%를 기록했고, 이런 추세로 볼 때 2020년에는 27.6%까지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 성인의 비만율이 2017년 37%에 달하는 것으로 고려(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ㆍCDC)하면 사실상 우리나라도 ‘비만 공화국’에 진입하는 셈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