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 부족하면 ‘비만’될 확률 높아…공복감 증가돼

[헤럴드경제=윤혜정 인턴기자] 에너지 소비량에 차이가 없어도 수면시간이 짧으면 비만 위험이 커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수면시간이 짧아지면 식욕을 억제하는 호르몬이 감소해 공복감이 증가하기 때문이라고 한다.

6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와세다대학 스포츠과학학술원과 가오헬스케어 식품연구소 연구팀은 수면시간과 비만의 상관관계를 분석한 연구 논문을 영국 과학지 사이언티픽 리포트 온라인판에 발표했다.

[사진=123RF]

연구팀은 건강한 젊은 남성 9명(평균 연령 23.2세)이 3일간 매일 7시간씩 잠을 잔 경우와 3시간 반 밖에 자지 못한 경우의 차이를 비교했다.

3일간 연속으로 3시간 반밖에 못 잔 경우, 7시간 잔 경우에 비해 식욕 억제 작용을 하는 호르몬의 혈중농도가 10%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적게 잘수록 식욕 억제 기능이 저하돼 더 많이 먹게 되는 것이다.

그러나 조상 대상자가 다음날 7시간 수면을 하자 이 호르면의 혈중 농도 차가 거의 없어졌다.

특히 잠자기 직전의 공복감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대상자들에게 공복감을 느끼는 정도를 1시간 간격으로 물어본 결과 식사량은 같은데도 수면시간이 짧을 때의 공복감이 더 컸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