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자 장사로 떼돈 번 한인 유죄 인정…징역 최대 15년형

프로디 심희선 구속

LA한인타운에서 정규인가 학교 4곳을 운영하며 유학생을 대상으로 비자 장사를 해 온 한인 3명이 유죄를 인정했다.

미 주류 언론은 최근 연방 검찰이 지난 2015년 3월 비자 사기 사건으로 기소한 학교 소유주 겸 운영 총책 심희선씨가 전날 이민 서류 위조와 공모 혐의에서 유죄를 인정했다고 밝혔다. 심씨와 함께 기소된 한인들은 이미 유죄를 인정해 선고 공판을 기다리고 있다. 심 씨가 오는 6월 5일 열리는 선고 공판에서 유죄가 인정되면 최대 징역 15년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들은 한인 유학생을 비롯한 수천 명의 학생에게 수업을 듣지 않고도 학생 체류 신분을 유지할 수 있도록 입학허가서(I-20)를 발급해 검찰에 체포됐다.

비자 사기에 따른 이민법 위반, 이민 관련 서류 조작 및 위조 등이 이들에게 적용된 혐의다. 학생 1인당 6개월간 1천800달러를 받는 식으로 한인 3명이 비자 장사로 연간 600만 달러의 수입을 올린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다.

미국 국토안보부와 연방 검찰은 프로디대학/네오-아메리카 어학원, 월터 제이 M.D.교육센터, 미국 포렌식 스터디 칼리지, 리키 패션 앤드 테크놀로지 칼리지 등 기소된 이들이 운영하던 4곳의 학교를 덮쳐 비자 사기를 적발했다.당국은 수사 결과 등록 학생 2천 명이라던 학교에서 이뤄지는 수업이 거의 없어 교실이 텅 비었고, 실제 학생도 1∼3명에 불과했다고 발표했다.한 강사는 자신이 강의하는 ‘정치학 입문’ 과목의 수강생은 늘 한 명도 없었다는 사실을 수사관들에게 귀띔하기도 했다. 또 학생으로 등록된 이들은 로스앤젤레스에서 떨어진 네바다 라스베가스, 워싱턴 주 시애틀, 텍사스 주 댈러스, 하와이 주 호놀루루 등에 거주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결국 위조 서류 덕분에 학생들은 출석도 하지 않고 교적만 학교에 걸어놓은 채 유학생 신분을 유지한 것이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