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현, 2년간 KEB하나은행과 메인스폰서 계약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KEB하나은행(은행장 함영주)은 16일 오후 서울 을지로 KEB하나은행 본점에서 2017년 LPGA 최고의 기대주 박성현과 메인스폰서 계약을 체결한다.

이에 따라 KEB하나은행은 박 선수의 모자 정면에 KEB하나은행 로고가 부착되는 메인스폰서로 참여하고, 하나카드(대표 정수진)와 하나금융투자(대표 이진국)는 서브스폰서로 박 선수가 LPGA투어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적극 지원 예정이다.


메인스폰서 계약기간은 2년이며, 박성현 프로의 성장 가능성과 LPGA투어 활약에 걸맞은 대우를 약속했다.

함영주 은행장은 이날 스폰스 계약식에 참석해 “올해 LPGA에 본격적으로 데뷔하는 박성현 프로를 후원함으로써 국내 최고가 세계 최고로 발돋움 하는 데 보탬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며, “박성현 프로의 선전이 글로벌금융시장에서 KEB하나은행의 위상을 높이는 효과를 기대한다”는 뜻을 밝힐 예정이다.

박성현은 미리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매년 LPGA KEB하나은행 챔피언십을 참가하면서 나를 포함하여 참가선수들에게 각별한 배려를 챙겨주는 모습을 보면서인상 깊게 생각해왔다. 특히 나의 가치를 알아주시고 메인스폰서로서 기꺼이 후원해주신 KEB하나은행, 그리고 서브스폰서로 참여해주신 하나카드 및 하나금융투자에 감사 드린다. 이번 계약으로 미국에서 활동하기 위한 준비를 모두 마친 것 같다. 이제 성적으로 후원에 보답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박성현은 그동안 미국 올랜도에서 미국 현지 적응 훈련과 함께 숏게임과 퍼팅 등 본격적인 LPGA시즌을 준비했으며, 다음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HSBC 위민스 챔피언십을 시작으로 2017년 시즌을 시작한다.

박성현은 2016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상금왕, 다승왕, 최저타수 상 등 5관왕의 위업을 달성하며 자타공인 국내 최강자로 이름을 알렸으며, 이러한 빼어난 성적은 7개의 LPGA초청 투어 대회를 소화하면서 이룬 업적이었기 때문에 박선수에 대한 평가와 기대는 남다르다고 할 수 있다

박성현은 2016년 참가한 7개의 LPGA투어 대회에서 메이저대회인 에비앙 챔피언십의 준우승을 포함, 3차례 톱5에 오르는 등 빼어난 활약을 펼쳤으며, 7경기 상금만으로 LPGA투어 전 경기 출전권 획득이라는 진기록을 세우게 됐다.

하나금융그룹은 국내 유일의 LPGA대회인 ‘LPGA KEB하나은행 챔피언십’을 개최해 오고 있으며 지난 10년간 여자 골프 부문의 유망주들을 발굴해 후원해오고 있다.

박성현의 합류로 하나금융그룹 골프단은 LPGA투어에서 톱클래스 선수로 활약하고 있는 박희영, 이민지와 함께 트로이카 체제를 갖추게 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