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부조작’ NC 이태양, 징역 10월·집행유예 2년 원심 유지…항소 기각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프로야구 승부조작에 가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전 NC 다이노스 투수 이태양(24)이 제기한 항소가 기가됐다.

16일 창원지법 제2형사부(부장 양형권)는 이태양이 제기한 항소를 기각하고 징역 10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한 원심을 유지했다.

재판부는 “범행을 자백하고 자수를 해 수사에 협조했으나 NC 다이노스 팀 유망주로서 팬들의 기대를 한몸에 받았음에도 승부조작을 한 점을 감안하면 원심의 형이무겁지 않다”고 판시했다.

[사진=OSEN]

이태양은 2015년 5월 29일 경기를 포함한 4경기에서 브로커 조모(36)씨로부터 ‘1이닝 볼넷’ 등을 청탁받고 경기를 조작한 후 2천만원을 받은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재판부는 브로커 조 씨 항소도 기각하고 징역 1년의 원심을 유지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