反이민 행정명령 2탄 내주 발동

트럼프 “처음과 조금 다를 것”
美 전역서 휴업·등교 거부 사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새로운 이민규제 행정명령을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16일(현지시간) 미국 전역에서는 이민자들이 트럼프의 반(反) 이민 정책에 항의하는 의미로 일제히 가게 문을 닫고 학교 수업을 포기했다.

이날 트럼프는 백악관 기자회견 도중 “우리 국민들을 보호하기 위한 새 행정명령을 다음주 중으로, 늦어도 다음주 중반에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지난달 트럼프는 이라크, 시리아 등 이슬람 7개국 출신들을 90일간 미국에 입국하지 못하도록 하는 반이민 행정명령을 내렸다.

하지만 지난 3일 시애틀 연방지방법원이 행정명령의 시행의 중지를 결정했고, 지난 9일 샌프란시스코 제9 연방항소법원도 행정명령의 효력을 되살려달라는 미 정부의 항고를 기각했다.

이날 트럼프는 새로 발표될 행정명령은 “사법부에서 내린 결정에 잘 맞춰서 만들어진 새로운 명령”이라며 “처음 행정명령과 아주 조금 다를 것”이라고 말했다.

USA투데이에 따르면 워싱턴DC,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 텍사스주 오스틴 등 미국 주요 도시 이민자 자영업자들은 이날 하루 동맹 휴업을 했다. 이민자 출신 학생들은 학교에 가지 않았다.

트럼프 행정부 반이민 정책의 표적이 된 멕시코계를 비롯한 히스패닉 이민자들이 동맹 휴업을 주도했다. 이들은 불법체류자 기습 단속, 미국-멕시코 국경 장벽 설치 등 각종 정책에 항의하는 의미로 ‘이민자 없는 날’ 동맹 휴업에 자발적으로 참가했다.

주최측은 개인 사업체를 운영하는 이민자들은 하루 가게 문을 닫을 것을 권유했고, 사업체에 고용된 이민자들에게는 출근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또 이민자 출신 학생과 교사에게는 하루 수업을 빠지라고 촉구했다.

모든 이민자들이 온ㆍ오프라인에서 돈도 쓰지 말자는 주장도 나왔다.

이같은 움직임은 ‘이민자의 나라’인 미국에서 이민자들이 차지하는 경제 효과가 어느 정도인지를 보여주겠다는 의도다.

신수정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