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 왜? 구치소 1400원짜리 밥 화제

[헤럴드경제=이슈섹션] 17일 구치소에서 재소자에게 제공되는 1400원 상당의 식판 사진이 화제가 되고 있다.

식판에는 밥과 김치국, 감자 샐러드, 깍두기, 돈까스 추정 반찬 등과 청록색 플라스틱 수저가 눈길을 끈다.

[사진=인터넷 커뮤니티]

구치소 내부 구조, 물품과 집기 등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서울 구치소의 감방은 6.56㎡(약 2평) 넓이의 독방이다.

이 크기의 ‘원룸’ 내에 수면용 접이식 매트리스, TV 1대, 책상 겸 식탁, 관물대 등 생활 필수용품들이 갖춰져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변기와 세면대도 있다. 바닥에는 전기 열선이 들어간 난방 패널이 깔려 있다고 한다.

창문도 있지만, 창 틀은 재소자가 도주할 수 없도록 창살로 막혀 있다.

겨울철 추위를 이곳에서 견디기는 쉽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