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예산관리국장 멀버니 인준

복지예산 삭감 지지

‘초강경 보수’ 성향의 믹 멀버니 백악관 예산관리국(OMB) 국장 내정자가 상원 인준을 통과했다.

미국 상원은 16일(현지시간) 전체회의를 열고 멀버니 내정자에 대한 인준안을 표결에 부쳐 통과시켰다.

인준안은 찬성 51표 대 반대 49표로 통과됐다. 민주당 소속 상원의원 48명 전원이 반대표를 던졌으며, 공화당에서는 존 매케인 상원의원(애리조나)이 유일하게 반대했다.

멀버니 내정자는 지난 2010년 공화당 내 보수 원리주의 정치운동 ‘티파티’의 지원을 업고 하원의원(사우스캐롤라이나)에 당선됐다.

그는 정부 예산은 물론 다른 정치 현안에 대해서도 강한 보수성향을 나타내 ‘초강경 보수’로 분류되는 인물로, 메디케어(노인 의료보험) 제도와 사회보장 지출 억제를 지지해왔다.

멀버니 내정자는 공화당 내 초강경파 하원의원 모임인 ‘프리덤 코커스’의 공동 창립자이기도 하다.

백악관 예산관리국장은 미 행정부의 예산사용 우선순위를 정하고 규제 시행을 조율하는 등 막강한 힘을 지닌 자리다.

김현경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