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엄마 무시해?” 발끈한 아이유의 속사정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가수 아이유가 이채규 작곡가의 인스타그램 라이브에 댓글을 달며 깜짝 출연했다. 그러나 예상보다 팬들의 참여가 미미하자 발끈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팬들은 여전히 아이유가 ‘귀엽다’는 반응이다.

아이유는 지난 16일 이채규씨의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에 나타나 댓글을 달았다.

인스타그램 라이브방송에는 그 방송을 몇명이 보는지 화면에 표시된다.

안타깝게도 시간이 너무 이른 새벽이었다. 팬들은 7명밖에 없었다.

[사진=아이유 인스타그램]
[사진=아이유 인스타그램]
[사진=아이유 인스타그램]

아이유는 “8(명)이 좋다”고 말했고, 이를 본 한 팬은 “8명 만들어드리겠다”며 아이유를 위해 한 명을 더 불러 8명을 만들었다.

아이유는 “그라췌(그렇지)”라며 기뻐했다.

아이유는 작곡가 이씨에게 “고민이 뭐냐”고 물어봤다.

이에 한 팬은 “아이유가 앨범을 안 내 고민”이라고 했다. 아이유는 “그건 내가 더 고민”이라는 댓글을 달았다.

아이유가 나타나도 팬들이 별로 늘지 않자 오히려 이씨가 아이유를 놀렸다.

아이유는 “열심히 하겠다”며 “88명을 모아보자”고 했다.

그러나 이른 새벽에 사람이 안 모이는 걸 어찌할 수는 없는 일.

아이유는 발끈해 “내가 하는 방송이 아니라 (어쩔 수 없다)”고 해명하더니 “엄마 깨워서 인스타그램 들어오라고 하겠다”고 말을 이었다.

‘엄마는 팬으로 안 쳐준다’는 얘기가 나오자 아이유는 발끈했다.

그는 “왜 우리엄마 안 쳐주냐, 우리엄마 무시하냐”고 했다.

아이유는 잠시 후 “다른 날 다시 하자”며 “만회할 기회를 달라”며 마무리했다.

이를 본 팬들은 “아이유 귀엽다” “다음 라이브를 기대하겠다”며 응원을 보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