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왕’ 박지원, ‘김정남 피살’ 소식 국정원처럼 인지

[헤럴드경제=윤혜정 인턴기자] 김정남 피살 사건을 계기로 정치권에서는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의 정보력을 새삼 주목하고 있다.

김정남이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공항에서 여성 2명에게 피살된 것은 한국시간으로 지난 13일 오전 10시쯤이다.

이병호 국정원장은 김정남 피살 소식을 사고 발생 3~4시간 뒤 인지했다고 국회에 보고했다. 국정원이 대략 이날 오후 1~2시 사이에 김정남 피살 사건을 파악했다는 것이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국정원이 사건을 파악하고 불과 몇 시간 뒤인 이날 저녁,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가 정치인으로는 처음으로 관련 첩보를 인지했다.

박 대표는 ‘의외의 인물’로부터 연락을 받고 관련 첩보를 입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음날 아침 9시 40분 국방부 정보사령관을 만난 박 대표는 관련 내용을 물었지만 “전혀 알지 못한다”는 답변을 받았다.

이어 아침 10시에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에서도 간사인 이태규 의원의 보고로 관련 사실을 인지한 주승용 원내대표가 국정원에 확인을 요청했지만 국정원은 이때까지도 ‘확인된 바가 없다’고 모르쇠로 일관했다.

이를 두고 정재계에서는 박지원 대표의 정보력을 다시 한번 주목하고 있다. 민주당의 한 당직자는 “박지원 대표의 정보력은 유명하지만 이번에 또 놀랐다”며 혀를 내둘렀다.

박 대표는 민주당과 국민의당 원내대표를 3번 거치고, 법사위원회에서 8년간 활동하면서 사정기관에 두터운 인맥을 구축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국정원, 검찰, 법원 뿐 아니라 정재계 곳곳에 인맥을 형성하고 있다.

그의 정보력은 폭로로 이어진다.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국정원이 박근혜 대통령이 퇴임 후에 머물 사저터를 물색했다는 의혹을 폭로해 청와대의 반발을 샀다.

또한 최순실 국정농단 정국에서는 박근혜 대통령이 재벌 회장에게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 사업계획서를 직접 설명하며 협조를 요청했다는 제보를 받았다고 밝혀 큰 파장을 일으켰다.

그의 측근은 박 대표의 꼼꼼한 메모 습관과 부지런한 모니터링, 20대 못지않은 SNS 활용도가 정보력에 한몫하고 있다고 전했다.

실제로는 국민의 정부 시절 집권세력으로서 국정원 등 정보기관을 장악하면서 고급정보에 연결된 파이프라인을 다수 키운 덕이란 게 정설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