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北 로켓엔진 시험 의미 있는 진전”

-주 엔진 1개와 보조 엔진 4개 연결한 것으로 추정
-北, 美 ‘대북적대정책’ 대응 ‘핵억제 조치’ 지속 위협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국방부는 북한이 공개한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엔진 연소시험에 대해 ‘의미 있는 진전이 있다’고 평가했다.

국방부는 20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신형 고출력 로켓엔진 시험 관련 질문에 “정확한 추력과 향후 활용 가능성에 대해서는 추가 분석이 필요하다”면서도 “이번 시험을 통해 엔진 성능이 의미 있는 진전이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고 답변했다.

[사진=헤럴드경제DB]

이어 “이번에 북한이 공개한 엔진은 주 엔진 1개와 보조엔진 4개가 연결된 것으로 보인다”며 “새로운 엔진을 개발하기 위한 것으로 추정한다”고 덧붙였다.

군 당국은 북한이 이번에 시험한 로켓엔진이 지난해 9월 시험한 정지위성 운반로켓용 고출력 엔진을 개량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북한은 당시 시험한 엔진이 80tf(톤포스ㆍ80톤의 추력)라고 주장했다.

북한이 이번에 시험한 신형 로켓엔진은 위성 운반용 장거리로켓으로 포장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용으로 보인다.

군 관계자는 “북한이 비추진력이 높은 로켓엔진이라고 주장하는 것을 보면 연료를 적게 주입하고도 엔진 효율을 높였다는 의미로 해석할 수 있다”며 “앞으로 이 로켓엔진을 어떻게 활용할지는 관련 동향을 정밀하게 추적해 판단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조선반도 긴장 격화의 근원’이란 제목의 논설을 통해 미국이 대북 적대시정책을 고수하는 상황에서 그에 대응하기 위한 자위적 핵 억제 조치들을 취해나갈 것이라면서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핵억제 조치’를 취하겠다며 추가 도발을 시사했다.

한편 북한은 전날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참관한 가운데 자체 개발한 대출력발동기(고출력 엔진) 첫 시험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신대원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