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지지율 연일 최저치 경신…37%로 내려가

-‘지지하지 않는다’는 58%

[헤럴드경제=신수정 기자] 취임한지 두달밖에 안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연일 지지율 최저치를 경신하고 있다. 19일(현지시간) 발표된 갤럽의 조사 결과 트럼프를 ‘지지한다’는 응답은 37%,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58%에 달했다.

지난 11일 기준으로 트럼프의 지지율은 45%였지만 일주일만에 8%포인트 급락했다. 이번 조사는 1500명을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오차범위는 ±3%포인트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출처=게티이미지]

트럼프 취임 직후인 지난 1월 22일 기준 ‘지지한다’는 응답과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45%로 같았다. 이후 지난 2월 16일 지지율이 38%로 하락한데 이어 이번에 37%로 최저치를 갈아치웠다.

최근 지지율 하락은 트럼프 행정부가 ‘오바마케어’라고 불리는 건강보험개혁법을 대체할 법안을 추진 중인데 따른 것이다. 민주당이 이에 대한 반발에 나선 가운데 일부 공화당 의원들도 반대하고 있다.

트럼프 지지율 추이[사진출처=갤럽]

뿐만아니라 트럼프는 끊이지 않는 러시아 연계 의혹 스캔들로 곤욕을 치르고 있다. 20일 제임스 코미 미국 연방수사국(FBI) 국장은 ‘러시아 커넥션 의혹 규명’ 의회 청문회에 출석한다. 이번 청문회에서는 트럼프가 근거없이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대선 기간 자신을 도청했다고 주장한 일도 다시 논란이 될 전망이다.

그밖에 이란 등 이슬람권 6개국의 입국을 금지한 반(反)이민 행정명령 역시 극심한 반발을 사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